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하준, 배우 아닌 윤두준 매니저로 완벽 변신!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8-01-18 16:32
<라디오 로맨스> 하준, 배우 아닌 윤두준 매니저로 완벽 변신!
하준이 배우 아닌 윤두준의 매니저로 변신한 모습을 공개했다. 최근 영화 <범죄도시>에서 살벌한 강력반에서 진짜 형사로 거듭나는 연기로 눈도장을 찍은 그가 <라디오 로맨스>를 통해 안방극장 시청자들과 만난다.


오는 29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연출 문준하, 극본 전유리, 제작 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에서 내 배우 지수호(윤두준)를 위해서라면 기꺼이 악역을 자처할 수 있는 남자, 능력 하나로 로드에서 기획 이사까지 올라온 매니저 김준우로 분하는 배우 하준. “재미있는 만화책을 볼 때 빨리 다음 화가 보고 싶어지는 것처럼 시나리오의 템포와 리듬감이 매우 좋아 끌렸다”면서 시나리오를 출연을 결심했던 계기로 꼽은 그는 배우 아닌 매니저로 완벽 변신을 위해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

김준우는 겉으로는 말이 많거나 하지는 않지만 묵직한 무게감과 책임감을 지닌 인물이라고 소개한 하준은 “수호에게 헌신하는 마음, 목표를 이루기 위해 스스로 모든 것을 내려놓은 삶을 사는 것이 뭔가 안쓰럽기도 하고, 또 멋있어서 준우라는 캐릭터를 사랑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캐릭터를 받아들일 때, 이름에 한문으로 뜻을 넣어 전체적인 그림을 그려보곤 한다는 그는 준우에게 俊 (뛰어날 준) 優 (넉넉할 우)를 지어줬다면서 “넉넉할 우를 붙여준 이유는 준우가 넉넉한 마음과 여유를 가진 삶을 살게 되었으면 하는 개인적인 마음을 담았다”는 말로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또한 대본 내, 외적으로 꼼꼼한 준비를 했다는 하준은 “배우로서 가장 가까운 곳에서 함께하는 회사 매니저분들을 보며 몰래 영감을 얻곤 한다”면서 평소에도 준우의 삶을 연구하고, 자신의 마음속 준우의 말을 최대한 잘 들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특히 “준우는 화려하진 않지만 반듯하고 심플한 멋이 나는 옷을 주로 입을 것 같다. 향수는 머스크 계열의 은은한 향수를 뿌릴 거 같다”면서 스타일링 역시 캐릭터에 맡게 준비하고 있어 ‘라디오 로맨스’에서 보일 그의 섬세한 연기 변신을 기대케 한다.

마지막으로 “각자의 색깔이 분명한 캐릭터들이 잘 버무려져 있는 것이 <라디오 로맨스>의 매력”이라는 하준은 “앞만 보고 달려가는 준우가 차츰 자신의 삶과 주변인들과의 관계를 생각해보는 순간들이 오리라 생각한다. 시청자분들 역시 준우를 통해 ‘행복’이라는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소망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라디오 로맨스>는 대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폭탄급 톱배우 지수호(윤두준)와 그를 DJ로 섭외한 글 쓰는 것 빼고 다 잘하는 라디오 서브 작가 송그림(김소현)이 절대 대본대로 흘러가지 않는 라디오 부스에서 펼치는 살 떨리는 ‘쌩방 감성 로맨스’. KBS 2TV <저글러스> 후속으로 2018년 1월 29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iMBC 김재연 | 사진제공 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