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로봇이 아니야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 채수빈 향한 마음 쏟아내다! 폭풍 열연 ‘호평 일색’

로봇이 아니야홈페이지 2018-01-18 09:11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 채수빈 향한 마음 쏟아내다! 폭풍 열연 ‘호평 일색’
배우 유승호가 타인의 추종을 불허하는 폭풍 열연으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강탈했다.


앞으로 단 3회만을 앞두고 있는 MBC 수목 미니시리즈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소로·이석준│연출 정대윤·박승우│제작 메이퀸픽쳐스)의 25회와 26회에서 유승호는 채수빈에 대한 원망과 애틋함이 뒤섞인 감정 연기로 폭발적인 연기력을 뿜어내며 뜨거운 반응을 모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로봇이 아니야>의 25회와 26회에서 외모부터 재력까지 모두 갖춘 완벽남이지만 15년 간 ‘인간 알러지’라는 희귀병을 앓았던 김민규로 분한 유승호는 그 동안 휴머노이드 로봇 아지3 행세를 하며 자신을 속여온 열혈 청년 사업가 조지아(채수빈)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쏟아냈다. 아픈 민규를 위해 마스크와 비닐 장갑으로 무장한 채 요리를 하고 매일 같이 찾아와 음식을 차려주는 지아를 본 민규는 그간 참아왔던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지아가 썼던 진술서를 읽고 격해진 감정을 참지 못한 민규는 “널 기다렸어. 바보같이, 속도 없이 그렇게 널 기다린 내가 진짜 싫다”라고 말하며 솔직한 감정을 전했다. 미안하다는 말을 되뇌이는 지아에게 민규는 “숨길 거면 들키질 말았어야지!”라고 외치며 격렬한 감정 연기의 화룡점정을 완성했다.


유승호는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극 중 15년 간 다른 사람과의 교류 없이 살아왔던 민규가 처음으로 믿게 된 지아에게 느끼는 원망을 고스란히 전달하며 안방극장의 안타까움을 배가 시켰다. 유승호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며 두 사람의 로맨스에 대한 응원과 지지를 더욱 증폭시켰다고. 이처럼 채수빈을 향한 자신의 마음을 전한 유승호의 흡입력 있는 폭풍 열연은 드라마의 퀄리티를 높이며 앞으로 두 사람의 러브 라인에 대한 관심을 수직 상승시키고 있다.

한편, ‘인간 알러지’로 연애를 해 본 적 없는 남자와 피치 못할 사정으로 로봇 행세를 하는 여자가 만나 펼치는 로맨틱코미디 <로봇이 아니야>는 오늘 밤 10시 27회, 28회가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MBC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