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정해인, “새로운 도전이고 최고의 행복이었다” 종영 소감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18-01-18 08:21
<슬기로운 감빵생활> 정해인, “새로운 도전이고 최고의 행복이었다” 종영 소감
배우 정해인이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정해인은 18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새로운 도전이고 최고의 행복이었다.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삶의 지혜를 배웠고 교훈을 얻었다. 촬영 때마다 즐거움의 웃음을 참기 힘들었고 웃음이 끊이지 않는 현장을 만들고 연기를 할 수 있게 해주신 신원호 감독님과 현장 스태프분들 그리고 많이 부족한 저를 따뜻하게 챙겨 주신 우리 2상 6방 식구들 너무 사랑하고 감사하다. 유대위를 연기 할 수 있어서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그동안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함께 즐겨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팬분들이 재미있게 보신만큼 저도 더 힘내서 촬영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정말 큰 행운이었다. 마지막으로 드라마를 사랑해준 모든 팬 여러분 사랑한다”며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정해인은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억울한 누명을 쓴 유정우 대위 역을 맡아 극의 초반에는 세상을 향한 억울함과 분노로 가득 찬 캐릭터를 연기한 반면, 후반부로 갈수록 2상 6방 수감자들에게 마음의 문을 열고 따뜻한 내면을 가진 인간적인 면모를 보여주며 활약했다. 특히 평소 무관심한 듯 보이지만 결정적일 때 활약하는 츤데레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한편 정해인이 출연한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오늘(18일) 밤 9시 10분에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사진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