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박원순 시장, 'SNS 설정 의혹'에 진땀… '탈탈 털렸다'

라디오스타홈페이지 2018-01-17 13:42
<라디오스타> 박원순 시장, 'SNS 설정 의혹'에 진땀… '탈탈 털렸다'
<라디오스타>를 찾은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이 민감한 사안부터 ‘허세 SNS’ 관련 의혹까지 탈탈 털릴 예정이다. ‘정치인 중 오바마 다음으로 SNS 팔로워 수가 많다’며 자부심을 활활 불태우던 그는 ‘허세 SNS’ 설정 의혹 사진을 들이밀며 즉각 답변을 요구하는 <라디오스타> MC들의 질문 폭격에 어떤 반응과 해명을 내놨을 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오늘(17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한영롱)는 ‘신과 함께인 줄’ 특집으로 대한가수협회장 김흥국-서울특별시장 박원순-1등 작사가 김이나-진짜 신(발)과 함께 유명세를 탄 SNS 셀럽 고장환이 출연해 통제 불가능한 토크를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원순 시장은 시작부터 의욕을 활활 불태웠지만, 그와 함께 타 프로그램에 출연한 바 있는 MC 김구라는 박원순 시장의 ‘노잼 DNA’를 걱정 해 시작부터 웃음을 참지 못하게 만들었다.


박원순 시장은 그렇게 일사천리로 <라디오스타> 출연 이유까지 밝히며 남다른 야망(?)을 드러냈는데 이후에는 그의 노잼을 탈피하기 위한 고군분투기가 펼쳐졌다는 전언. 이 과정에서 박원순 시장은 지코에게 전수 받은 ‘랩’을 즉석에서 보여주는가 하면 쉴 새 없는 토크 참여와 노래까지 부르는 의욕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전해져, 과연 그가 노잼을 탈피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MC 차태현은 박원순 시장의 SNS 중독 증세를 걱정하면서 “너무 설정하신 거 아니에요?”라고 허세 사진의 일부를 증거 사진으로 내밀어 모두를 박장대소하게 했다. 이에 박원순 시장은 당황하지 않고 “정치인 중 오바마 다음으로 팔로워 수가 많다. 240만 팔로워가 있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는데, 속속들이 제시되는 허세 증거 사진에 결국 너털웃음을 지으며 해명에 나섰다는 후문.


무엇보다 박원순 시장은 허세 SNS 뿐 아니라 ‘피자 쏘는’ 시장님으로 인한 직원들의 민원을 듣고 놀라는 한편, ‘나는 보수’라고 공공연히 밝혀온 김흥국과의 만남으로 인해 필연적으로 민감(?)한 토크에 강제 참여하게 되는 등 <라디오스타>를 통해 말 그대로 탈탈 털릴 예정이어서 관심을 집중시킨다.


과연 박원순 시장은 <라디오스타>를 통해 노잼 누명을 벗을 수 있을지, 그의 허세 SNS의 진실과 서울시청 직원들의 민원의 실체는 오늘(17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iMBC 김미정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