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투깝스

[끝터뷰] <투깝스> 혜리, "끝날 때까지 꿈같은 현장이었다"

투깝스홈페이지 2018-01-17 09:57
[끝터뷰] <투깝스> 혜리, "끝날 때까지 꿈같은 현장이었다"


<투깝스> 혜리가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지난 16일(화) 종영한 MBC 월화특별기획 <투깝스>에서 사회부 기자 송지안 역할을 맡았던 혜리가 뭉클한 종영 소감을 남겼다. 마지막 촬영을 마친 혜리는 "시간이 빨리 지난 것 같다. 마지막까지 선배님들과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다는 생각에 열심히 찍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혜리가 뽑은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극 초반 창고에 납치됐던 부분. 이에 대해 혜리는 "액션 씬도 굉장히 멋있었고, 저희 드라마의 색깔을 잘 보여드릴 수 있는 장면이었다. 저도 찍는 내내 모니터 보면서 빠져들었다."며 극찬했다.


특별한 것은 조정석 먼저 진행된 인터뷰에서 같은 장면을 선정했다는 점이다. 이 사실을 접한 혜리는 깜짝 놀라며 "이게 바로 운명인가? 호흡 척척이다."라며 웃었다. 이어 "조정석 선배님과의 만남이 너무너무 설레고 기대가 됐는데 끝날 때까지 꿈같은 현장이었다. 선배님과 함께 한다는 것 자체가 행복한 일이었다. 감사드린다."며 함께 호흡을 맞춘 조정석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끝으로 혜리는 "3개월이라는 시간동안 저희 드라마, 송지안이라는 캐릭터를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기억에 많이 남는 작품이 될 것 같다. 항상 감기 조심하시고 좋은 일만 가득하셨으면 좋겠다."며 행복 가득한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한편, 조정석-혜리-김선호가 주연을 맡았던 <투깝스>는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iMBC 김은별 | 영상 김은영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