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김이나, "남편 덕분에 기회 얻는다는 소문 억울해"

라디오스타홈페이지 2018-01-16 13:15
<라디오스타> 김이나, "남편 덕분에 기회 얻는다는 소문 억울해"

오는 17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한영롱)는 ‘신과 함께인 줄’ 특집으로 대한가수협회장 김흥국-서울특별시장 박원순-1등 작사가 김이나-진짜 신(발)과 함께 유명세를 탄 SNS 셀럽 고장환이 출연해 통제 불가능한 토크를 펼친다.


‘1등 작사가’라는 타이틀로 유명한 김이나는 최근까지 300곡이 넘는 곡의 작사를 했고, 히트곡이 100곡이 넘을 정도로 활발한 작사 활동을 하고 있다. 그녀는 ‘1등 작사가’ 타이틀과 관련해 “2015년에 저작권협회에서 저작권 상을 받은 건데, 처음 생겼을 때 운 좋게 받은 것”이라며 직접 1등 작사가를 꼽는 등 시작부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와 함께 김이나는 작사와 관련된 여러가지 에피소드를 들려주면서 남편으로 인해 기회를 얻었다는 소문과 관련해 억울함을 토로할 예정. 그녀는 “제가 결혼을 했을 때는 일반 직장인이었고 작사가를 겸할 때였다. 이쪽에선 오히려 제가 선배”라며 관련 소문을 일축하는 한편, 작사와 관련된 여러 에피소드를 들려줬다고.


직장인 출신의 김이나는 ‘작사봇’이라는 별명처럼 마감시간을 잘 지키는 것을 초반 경쟁력으로 삼았다고 밝히면서, 녹음이 임박해 ‘40분’ 만에 쓴 곡이 대 히트한 얘기를 들려줘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연애할 때보다 더 전화를 오래한 가수로 박효신을 지목하면서 특별한 그들 만의 작업 방식을 들려줘 모두의 귀를 쫑긋하게 만들기도 했다는 후문.



김이나는 이밖에도 ‘작사가’의 열의를 제대로 보여줄 예정이다. 그녀는 아이돌들의 전문 작사가에서 슬슬 밀리는 분위기를 솔직히 인정하면서, 트로트 작사를 향한 뜨거운 마음을 보여주는 등 프로다움으로 모두를 홀릴 예정.


과연 김이나가 40분 만에 써서 히트를 한 곡은 어떤 곡이었을지, 직장인 출신의 ‘40분 작사봇’ 김이나의 겸손하고 당당한 매력은 오는 17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iMBC 김미정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