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마더> 이보영-고성희, 차가운 눈빛 교환...싸늘한 첫 대면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18-01-16 08:36
<마더> 이보영-고성희, 차가운 눈빛 교환...싸늘한 첫 대면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 이보영과 고성희의 살얼음판 첫 만남이 포착돼 시선을 모은다.



특히 고성희 뒤로 숨어있는 허율의 귀에 하얀 붕대가 감겨있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오는 1월 24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연출 김철규/ 극본 정서경/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이보영(수진 역)과 고성희(자영 역)가 차가운 눈빛을 교환하는 맞대면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이보영이 허율(혜나 역)을 만나기 위해 직접 가정 방문을 온 것.

극 중 이보영은 조류학 연구원에서 과학 전담 임시교사가 된 ‘수진’ 역을, 고성희는 자신의 딸 혜나(허율 분)을 방치하는 친 엄마 ‘자영’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첫만남에서 혜나의 선생님과 학부모로 마주하지만 서서히 악연으로 얽히기 시작해 갈등이 예고된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이보영과 고성희가 첫 대면부터 싸늘한 눈빛 대결을 펼쳐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이보영은 고성희-허율 모녀와 마주하자 처음에는 무관심한 태도를 보이다가 허율의 다친 귀에서 시선을 떼지 못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고성희는 예기치 못한 이보영의 방문에 언짢은 표정을 고스란히 드러내 시선을 모은다. 이어 불편한 감정을 직접적으로 드러내면서도 냉랭한 눈빛을 유지한 채 이보영을 바라보고 있다. 이러한 냉랭한 고성희에 겁을 먹은 듯 허율은 고성희 옆에서 떨어지지 않으려 해 더욱 긴장감을 자아낸다. 더욱이 허율이 자신을 바라보던 이보영을 향해 손가락을 가리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제작진 측은 “극 중 혜나를 사이에 두고 수진과 자영의 팽팽한 신경전으로 현장마저 숨죽이게 했다”라며 “혜나를 사이에 두고 가짜 엄마 수진과 친 엄마 자영의 얽히고 설킨 인연이 어떻게 전개될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는 엄마가 되기엔 차가운 선생님(이보영 분)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 아이(허율 분)의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가짜 모녀의 모녀로맨스. 도쿄 드라마 어워드 4관왕 등 작품성과 화제성이 검증된 최고의 웰메이드 일드로 손꼽히는 동명의 일본드라마를 원작으로 한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후속으로 오는 1월 24일(수) 밤 9시 3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iMBC 이예은 | 사진제공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