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예능

MBC에브리원 <시골경찰2> 순경 4인 눈물 속 마지막 근무

주말예능홈페이지 2018-01-15 10:10
MBC에브리원 <시골경찰2> 순경 4인 눈물 속 마지막 근무
<시골경찰2> 순경 4인방이 문수치안센터 순경으로서 마지막 근무에 나선다.


오늘 1월 15일(월)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시골경찰2> 마지막 회에서는 마지막 근무 날을 맞은 신현준, 이정진, 오대환, 이재준, 4인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순경 4인은 지난번 선물로 찍어드렸던 어르신들의 영정사진을 전달하고 마지막으로 문안 인사를 드리기 위해 마을 어르신들을 찾아뵈었다. 사진을 받은 어르신들은 “너무 잘 나왔다”, “다른 사람같다”며 흡족함을 드러냈다. 또한 오늘이 마지막 근무라는 순경들의 말에 어르신들 역시 아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한 어머니는 영정사진을 받은 뒤 눈물을 지어 순경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했다. 어머니는 순경들에게 자신의 아픈 과거사를 이야기하며 “외로운 사람을 신경 써주어 감사하다”는 말로 순경들이 보내준 작은 관심에 고마움을 전했다. 어머니의 뜻밖의 말에 신현준, 오대환 순경도 함께 가슴 아파하며 눈물을 흘렸다는 후문.

문수 치안센터에서는 김신택 센터장, 고동우 경사와 함께 하는 마지막 회의가 열렸다. 이날 김신택 센터장은 순경 4인에게 그동안 고마웠던 감정을 담은 편지를 낭독하여 감동을 주기도 했다. 이어 퇴직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과 함께 자신에게 추억을 주어 고맙다고 고백해 네 순경들의 가슴을 뜨겁게 했다.

한편 이날 순경 4인방의 마지막을 위한 마을 사람들의 깜짝 선물이 공개되었다. 깜짝 선물을 받은 신현준 순경은 “어르신들을 더 많이 만나 뵙고 싶었는데 날이 추워 집에 계시는 경우가 많아 더 뵙지 못하고 가는 게 아쉽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 모습을 본 마을 어르신들도 함께 눈물을 훔치며 이별의 아쉬움을 드러냈다.

눈물 가득했던 순경 4인방의 마지막 근무는 오늘 1월 15일(월)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시골경찰2>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BC 이예은 | 사진제공 MBC 에브리원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