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복면가왕> ‘황금독’의 정체는 ‘소울대부’ 김도향이었다 “가수들의 잔치라 나왔다”

복면가왕홈페이지 2018-01-14 18:49
<복면가왕> ‘황금독’의 정체는 ‘소울대부’ 김도향이었다 “가수들의 잔치라 나왔다”
‘황금독’의 정체는 가수 김도향이었다.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나무꾼’과 대결을 펼친 ‘황금독’의 정체가 밝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금독’은 ‘이 밤이 지나면’을 선곡해 내공 깊은 고음과 깊은 울림을 바탕으로 무대를 휘어잡았다. 이에 ‘나무꾼’은 ‘바래’를 선곡해 랩과 노래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판정단의 호응을 유도해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했다.

대결의 승자는 ‘나무꾼’이었다. 이에 ‘황금독’은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는데 그는 가수 김도향이었다.

데뷔 49년 차 김도향은 “<복면가왕>이 가수들의 잔치라서 나왔다”고 하며 가면을 쓰고 있는 것은 힘들지 않았지만 다리가 후들거렸다고 털어놨다.

이어 김도향은 90세까지 노래할 것이라고 하며 “90살이 되면 더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 앞으로도 계속 지켜봐 달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