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금토드라마

<미스티> 고준-진기주, 김남주의 전 연인-후배 역으로 ‘신선한 존재감’ 발산

금토드라마홈페이지 2018-01-11 10:25
<미스티> 고준-진기주, 김남주의 전 연인-후배 역으로 ‘신선한 존재감’ 발산
JTBC 상반기 기대작 <미스티> 고준과 진기주가 각각 김남주의 전 연인, 그녀의 자리를 위협하는 후배 앵커로 신선한 존재감을 펼친다.


오는 2월 2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 제작 글앤그림)는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대한민국 최고의 앵커 고혜란(김남주)과 그녀의 변호인이 된 남편 강태욱(지진희), 그들이 믿었던 사랑의 민낯을 보여주는 격정 멜로드라마. 고준은 골프계의 신성 케빈 리(이재영), 진기주는 차기 9시 뉴스 앵커를 노리는 한지원 역을 맡았다.

지난해 <구해줘>에서 유쾌함과 카리스마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고준. 다수의 작품에서 선 굵은 액션 연기를 주로 펼쳐왔던 그는 <미스티>를 통해 연기 변신에 나선다. 골프선수로 성공해 한국으로 금의환향한 순간, 미래가 없다는 이유로 자신을 버렸던 옛 연인 혜란과 재회하며 일탈의 경계에 서기 때문. 치명적이고 뜨거운 매력의 케빈 리와 고준의 시너지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가 더해진다.

밝고 싱그러운 에너지로 보는 이들을 사로잡아왔던 진기주 역시 <미스티>에서 색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최고의 학벌과 넘치는 스펙, 절정을 달리는 미모로 혜란이 7년째 철옹성처럼 지키고 있는 9시 뉴스 앵커 자리를 위협하던 중, 욕망의 경계에 서기 때문. 여기에 실제로 방송 기자 출신 연기자답게 현장에서 정확한 뉴스 보도의 리얼함을 더하고 있다는 후문은 극 중 기자 출신 앵커 한지원의 활약을 궁금케 한다.

관계자는 “고준과 진기주가 <미스티>를 통해 색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고준은 돈과 명예가 따르자 일탈의 경계에 서게 되는 케빈 리의 다이내믹한 감정 변화를, 진기주는 감정이 이끄는 대로 위험한 욕망 속으로 뛰어드는 지원의 솔직 당당함을 신선하게 그려낼 예정이다”고 전해 기대를 높였다.

한편 <미스티>는 <드라마 스페셜-시리우스>, <뷰티풀 마인드>를 연출한 모완일 PD의 JTBC 첫 작품으로 제인 작가가 집필을 맡았으며 강은경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참여한다. <언터처블> 후속으로 2018년 오는 2월 2일(금)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사진 글앤그림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