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외화

<메이즈러너: 데스 큐어> 이기홍 "다양한 캐릭터들의 변주가 시리즈 인기의 비결"

외화홈페이지 2018-01-11 11:18
<메이즈러너: 데스 큐어> 이기홍 "다양한 캐릭터들의 변주가 시리즈 인기의 비결"
11일 여의도에 위치한 콘래드호텔에서는 영화 <메이즈러너: 데스 큐어>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딜런 오브라이언, 이기홍, 토마스 브로디-생스터가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였다.

이기홍은 "한국에 두번째로 오게 되어 기쁘다."며 간단히 소감을 밝히며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수줍게 말했다.


<메이즈러너> 시리즈가 계속해서 인기를 끌 수 있었던 비결이 무엇이라 생각하냐는 질문에 이기홍은 한참을 고민하더니 "모든 분들이 공통적으로 갖고 있는 관심사가 캐릭터 안에 녹여있다고 생각한다. 워낙 다양한 인물들이 영화 속에 등장하고 있기에 그 인물들이 상황에 대처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도 매력이 되었을 것이다. 원작 소설이 영화로 워낙 잘 표현했기에 소설을 사랑한 사람들도 영화를 좋아해 줄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답변했다.

같은 배우들과 시리즈 3편을 거치며 오랫동안 함께 촬영 했는데 시리즈가 종결된 소감에 대한 질문에 이기홍은 "1,2편을 통해서는 매일 같이 촬영하고, 촬영 후에도 매일 숙소에서 같이 즐거운 시간을 보냈던 배우들이다. 하지만 3편에서는 혼자 촬영하는 분량이 많아지면서 외로웠다."라며 답변해 함께 참석한 배우들이 폭소 하였다.

2014년 9월 살아 움직이는 미로 속에서 기억을 잃은 러너들이 펼치는 생존 게임을 그린 <메이즈러너>는 국내에서 관객 281만명을 동원, 전세계적으로 3억 4천달러의 수익을 달성하며 할리우드의 새로운 흥행 시리즈 영화가 되었다. 이어 <메이즈러너: 스코치 트라이얼> 역시 업그레이드 된 스케일로 사랑을 받으며 1,2편이 전세계적으로 총 6억 6천만 달러의 흥행 수익을 거두었다. <메이즈러너> 시리즈의 종결편이 될 이번 <메이즈러너: 데스 큐어>는 1월 17일 개봉한다.




iMBC 김경희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