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투깝스

<투깝스> 조정석 “절대 멈추지 않을 겁니다!” 검은 권력과 전면전 선언

투깝스홈페이지 2018-01-10 10:21
<투깝스> 조정석 “절대 멈추지 않을 겁니다!” 검은 권력과 전면전 선언
“절대 멈추지 않을 겁니다. 이제 한 녀석의 목숨이 더 달렸으니까요”


어제(9일)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투깝스> 27, 28회에서는 형사 차동탁(조정석 분)이 남은 시간 동안 16년 전 사건의 전말을 밝혀내고 공수창(김선호 분)을 살려내고자 수사에 전력을 쏟아 부었다. 조정석은 부패한 현실 속 정의를 대변하는 것은 물론 빙의 브라더 김선호를 향한 진한 의리까지 보는 이들에게 다양한 감정을 전하며 극에 몰입할 수 있도록 이끌었다.

극 중 차동탁은 16년 전 사건의 진실과 그리고 그 때 벌어진 비리를 덮고자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는 권력의 추악한 현실을 샅샅이 파헤치며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고 있는 터. 하지만 그가 사건에 근접할수록 위험도도 비례하게 급증하고 있는 상황.

특히 다시 나타난 검은 헬멧과 필사의 사투를 벌이며 또 한 번 목숨을 위협당해 보는 이들의 등골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그를 방해하려는 움직임은 시시각각 차동탁의 주변을 조여 오며 살인도 서슴지 않아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있는 것.

그럼에도 차동탁은 이전에도 그랬듯 결코 물러서지 않는 강직한 태도로 시청자들에게 든든함을 실어줬다. 마진국(정해균 분) 서장의 “여기서 멈추지 않으면 네가 더 위험하다”는 경고에도 “멈추지 않을 거다. 이제 한 녀석의 목숨이 더 달려있다”며 공수창을 위해 그 어떤 고난도 불사하겠다는 굳건한 의지를 드러냈기 때문.

이는 처음엔 그저 자신의 몸을 강탈한 사기꾼 영혼이었지만 함께 수사를 해나가며 형제보다 더 끈끈해진 공수창을 향한 마음이 돋보였던 장면. 극 초반 공수창을 향해 날을 세웠던 일은 온데간데없이 자신의 눈에만 보이는 유일무이한 파트너에게 표하는 그의 진심이 조정석의 깊이 있는 눈빛과 어우러져 뭉클한 감동을 안겨줬다.

이어 차동탁이 쫓고 있던 검은 헬멧이 탁재희(박훈 분)가 아니라 전혀 예상치 못한 인물, 수아(옥자연 분)라는 것을 알게 된 그가 느끼는 혼란을 리얼하게 표현했다. 이에 화면 너머의 이들도 함께 멘붕에 빠지게 할 만큼 흡인력 있는 연기로 안방극장을 충격에 몰아넣었다.

이처럼 조정석은 마지막을 향해가고 있는 <투깝스>에서 여전히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극을 꽉 채우고 있다. 또한 마침내 검은 권력과 정면승부하게 될 차동탁을 어떻게 담아낼지 남은 2회에서도 그의 활약을 더욱 기대케 만들고 있다.

한편, 조정석의 1인 2역으로 보는 즐거움을 무한 상승 시켰던 <투깝스>는 다음주 월, 화요일 밤 10시 종영을 앞두고 있다.

iMBC 김재연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