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투깝스

<투깝스> 반전을 위한 반전 거듭, 헬멧 쓴 남자의 진짜 정체는?

투깝스홈페이지 2018-01-08 23:31
<투깝스> 반전을 위한 반전 거듭, 헬멧 쓴 남자의 진짜 정체는?

목에 천사 날개가 있는 범인이 차동탁(조정석) 형사의 목숨을 노렸다. MBC 월화특별기획 <투깝스>에서 차동탁(조정석)형사와 공수창(김선호)가 조사하고 있는 헬멧 쓴 살인범이 이번에는 조정석이 혼자 있을 때를 노려 그의 목을 졸랐다.


공수창의 영혼이 옆에서 도와주려해도 그는 영혼이라 어떤 물리적 도움을 줄 수 없는 상태. 1월 8일(월) 방송된 <투깝스>에서는 차동탁과 공수창이 16년 전 교통사고의 진실에 대해 다가서면서 진짜 범인인 탁정환(최일화) 검사장과 탁재희(박훈) 검사가 안절부절못하며 사건을 덮기 위해 주변 인물들을 정리하는 모습들이 그려졌다.


16년 전 교통사고 현장에 남아있던 목걸이, 거짓증언을 한 인물이 남긴 라이터 덕분에 진짜 범인이 탁재희가 아닌지 의심하게 된 차동탁. 이에 탁재희는 차동탁의 존재를 더욱 불편하게 느끼게 됐고 정체를 알 수 없는 검은 헬멧의 남자는 공수창의 병원에 잠입해 공수창의 산소호흡기를 절단함에 이어 차동탁의 목숨까지 노렸다.


공수창은 검은 헬멧을 쓴 남자가 탁재희인 꿈을 꿨지만, 다소 작위적인 반전이 거듭되는 <투깝스>의 특성상 아마도 진범은 다른 사람이 아닐지 추리된다. 탁재희와 탁정환의 악행은 밝혀졌지만 그 둘의 사주를 받아 직접 살인을 저질렀던 헬멧 사나이의 존재가 누구일지는 아직 미궁이다. 아마도 시청자들에게 더 큰 충격을 주는 반전을 위해 공수창 주변에서 선한 얼굴을 하고 그를 도왔던 인물이 아닐지로 추리된다.

한편, 조정석의 빙의 연기로 호평을 받으며 시작됐던 <투깝스>는 결말을 향해 달려가고 있으며 월-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iMBC 김송희 | 사진 MBC 방송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방금 업데이트 된 뉴스

방금업데이트된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