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투깝스

<투깝스> 조정석-류태호, 드디어 마주했다! 숨겨져 있던 판도라의 상자 열리나

투깝스홈페이지 2018-01-08 09:43
<투깝스> 조정석-류태호, 드디어 마주했다! 숨겨져 있던 판도라의 상자 열리나
조정석이 상관 류태호를 심문한다?


MBC 월화특별기획 <투깝스>(극본 변상순/연출 오현종/제작 피플스토리컴퍼니)에서 조항준(김민종 분) 형사의 죽음과 공수창(김선호 분) 아버지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고 있는 차동탁(조정석 분)이 드디어 악의 세력 노영만(류태호 분) 국장과 마주하고 있는 현장이 포착됐다.

지난주 방송된 23, 24회에선 재벌 2세 조민석(장인섭 분)으로 인해 노영만 국장의 검은 속내가 밝혀진 것은 물론 자신의 이득만을 위해 움직이는 그의 행동 하나하나가 공분을 샀던 터. 스타그룹 조민석 사건을 덮기 위해 차동탁의 동료 박동기(김영웅 분) 형사를 이용, 더 나아가 범행을 증명하는 DNA 증거마저 조작했기 때문.

이렇듯 경찰청 국장이란 신분을 내세우며 자신의 권익만을 챙겼던 노영만의 모습은 부패한 권력, 그 자체였다. 뿐만 아니라 그의 행보가 차동탁과 공수창의 수사에 걸림돌이 되고 있어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여기에 공개된 사진 속 차동탁과 노영만 국장이 180도 바뀐 위치에서 대립하고 있어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심문실에서 수갑을 차고 있는 노영만을 냉철하게 응시하고 있는 차동탁의 모습에서는 직급이나 권력 여부에 상관없이 그의 죄를 샅샅이 캐내 엄중 처벌을 하겠다는 의지가 느껴지고 있다.

더불어 노영만은 피의자의 신분으로 취조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도 전혀 뉘우치거나 반성하는 기미 없이 뻔뻔한 태도로 조사에 임해 보는 이들의 울분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노영만 국장이 차동탁에게 취조를 받게 된 사연은 무엇인지, 또 차동탁이 탁정환(최일화 분) 검사장의 수족으로 지내던 그의 입을 어떻게 열어낼 것인지 오늘(8일) 방송을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한편, 조정석, 김선호, 이혜리 그리고 최일화 그의 세력들이 얽히고설킨 인연의 고리가 극한으로 치닫고 있는 MBC 월화특별기획 <투깝스>는 오늘(8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iMBC 김재연 | 사진제공 피플스토리컴퍼니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