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금토드라마

<언터처블> “난 형보다 강해” 진구, 김성균 제압... 정은지 위기 ‘충격 전개’

금토드라마홈페이지 2018-01-06 09:48
<언터처블> “난 형보다 강해” 진구, 김성균 제압... 정은지 위기 ‘충격 전개’
지난 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연출 조남국/ 극본 최진원/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11회는 준서(진구 분)가 기서(김성균 분)의 경고에 굴하지 않고 장씨 일가를 향한 더욱 가열찬 진실 찾기에 돌입한 모습이 그려졌다. 장범호(박근형 분)의 실체를 밝히기는 도중 이라(정은지 분)가 살해 위기에 처하는 등 폭풍 같은 전개가 이어져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준서를 향한 기서의 분노가 최고조에 이르렀다. 준서에게 고의로 잔혹한 차 사고를 내 준서를 다치게 한 기서는 집에 돌아오지 말라며 싸늘하게 돌아서지만, 준서는 다시 장씨 일가로 돌아왔다. 흥분해 달려드는 기서에게 준서는 주먹을 날렸다. 기서를 제압한 준서는 “언제든 날 죽일 수 있으면 죽여라. 하지만 쉽지 않을 거다. 난 형보다 강해”라며 경고했다. 형제의 갈등은 더욱 위태롭게 쌓여갔다.

더욱이 준서는 기서에게 “아버지가 되고 싶다고 했지? 진짜 아버지가 돼. 어설프게 흉내 내지 말고”라며 도발했다. 기서는 “난 널 내 손으로 죽이진 못해. 하지만 누군가 널 죽인다면 말리지 않을 거야”라며 위협했지만, 준서는 자신은 죽는 게 겁나지 않는다며 응수했다.

유산한 자경(고준희 분)은 기서를 향해 “내가 시장을 만들어주겠다”며 충격 선언을 했다. 가장 먼저 자경은 준서의 뒤를 따르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북천회를 향한 서슬 퍼런 압박을 가했다. 자경은 준서가 북천회 2세들의 약점을 가지고 뒤흔든다는 점을 알아채고 반대로 북천회 2세들의 사회적 지위를 높이며 기서의 편에 끌어들였다.

하지만 자경의 속내에는 더욱 치밀한 계산이 있었다. 자경은 구용찬(최종원)에게 “아버님이 아빠를 대통령 만들고 자신의 허수아비로 만들었잖아요. 그 보답을 해야죠”라며 장범호가 자신의 아버지 구용찬을 대통령으로 만든 것처럼 자신이 기서를 시장으로 만들어 허수아비 노릇을 시킬 계획을 드러내 소름을 유발했다.

한편 장범호는 구용찬이 기서의 시장 선거를 방해하기 위해 언론에 유출한 이토 회장 살인 사건을 교묘하게 뒤틀어 여론을 조작했다. 지검장은 이라에게 이토 회장 살인사건에 장기서가 관련되어 있다는 제보를 조사하게 시켰고, 준서는 이를 언론에 뿌리라고 이라에게 전했다. 이로 인해 기서는 시장 출마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충격적인 녹음 파일이 언론에서 공개되며 상황이 완전히 역전됐다. 이토의 살인을 지시한 것이 장기서가 아니고 장범호였으며, 이토가 북천에 비밀리에 마약을 유통하려 하자 이를 막기 위해 장범호가 이토 회장의 살인 교사를 지시했다는 것. 이에 여론은 장범호의 살인이 마약으로부터 북천을 보호하기 위함이었며 장범호를 찬양했다. 기서는 용학수를 찾아가 고맙다고 전했고, 용학수는 “시장이 되라. 아버지의 뜻이다”고 전했다.

갑자기 기울어진 지지율에도 정윤미(진경 분)는 정정당당한 선거를 하겠다고 선언한다. 하지만 김원세(정성운 분)는 “선거에서 지면 다 빼앗아갈 것이다. 당신은 지금 당신의 인생, 가족의 인생을 걸고 도박판에 뛰어든 거다”며 기서의 약점이 담긴 의문의 뭉치를 전달했다. 자신뿐 아니라 이라에게도 영향이 있을 거라는 말에 정윤미는 결국 의문의 뭉치가 묶인 끈을 풀었다. 과연 어떤 내용이 담겨 있을 것인지 이로 인해 어떤 전개가 펼쳐질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준서와 X팀은 장씨 일가를 치기 위한 방법을 모색했다. 준서의 아내인 윤정혜(경수진 분)를 죽인 범인이 장범호라는 것을 밝히기 위한 계획을 세웠다. 윤정혜의 죽음과 관련된 인물 중 유일한 생존자 박태진(박진우 분)의 뒤를 캤다. 이라의 합법적인 수사에 박태진은 앉은 자리에서 소변을 지리며 이라를 농락했다. 이에 준서는 정신병원에 있는 박태진을 납치해 위협했고, 결국 박태진은 윤정혜를 죽인 강문식(김지훈 분)이 만일을 대비해 아내에게 맡긴 것이 있다고 전했다. 강문식의 아내를 찾아간 이라는 용학수가 강문식에게 윤정혜를 살인 교사한 내용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하게 된다.

하지만 용학수가 뒤에서 이 모든 일을 도청하고 있는 모습이 펼쳐져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용학수가 강문식에게 윤정혜의 살인 교사한 파일을 가지고 있다는 이라와 준서의 통화 내용부터 이라의 위치까지 모두 파악하고 있던 것. 용학수는 누군가에게 “부탁할게 있다”고 전화를 걸었다.

한편 이라는 준서에게 가던 중 도로에서 의문의 음주측정 단속에 걸리고 만다. 이라는 술을 한 모금도 마시지 않았지만 음주측정기를 바꿔치기 한 의문의 경찰에 의해 붙잡힌 것. 이에 이라는 결과에 순응할 수 없다면 병원에 가서 혈액검사를 하겠다고 전한다. 한치의 의심도 하지 못한 이라는 경찰차에 오르게 되고 결국 엔딩에서 이라가 경찰복을 입은 괴한에게 위협을 당하는 일촉즉발의 모습이 공개되며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특히 이어진 예고편에서 이라는 준서와의 만남까지 피하며 두려움에 떠는 모습이 비쳐 향후 이라에게 어떤 공포의 상황이 펼쳐질지 긴장감을 높였다.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웰메이드 액션 추적극. 오늘(6일) 밤 11시에 JTBC를 통해 12회가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쳐 JT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