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역류

<역류> 신다은, 지은성 사고 당시 통화내역 찾았다! 김해인 정체 발각 위기...긴장감↑

역류홈페이지 2018-01-05 09:28
<역류> 신다은, 지은성 사고 당시 통화내역 찾았다! 김해인 정체 발각 위기...긴장감↑
신다은이 지은성 사고 당시 통화내역을 찾았다.


5일(금) 방송된 MBC 아침드라마 <역류> 40회에서는 김인영(신다은)과 김재민(지은성)이 재민의 사고 당시 휴대폰 통화내역을 찾아낸 모습이 그려지며 눈길을 모았다. 공다미(임도윤)은 재민의 사고에 매달리지 말고 인영의 인생을 살라고 하지만 인영은 통화기록 확인 후 뭔가가 나오면 경찰에 자료 제출만 할 것이라고 한다. 복구된 번호로 전화를 거는 재민에게 자신이 하겠다고 하며 재민의 휴대폰을 받아든 인영은 채유란(김해인)과 전화 연결이 되자 충격을 받는다.

이날 인영의 집을 찾은 여향미(정애리)는 재민이 김상재(남명렬)의 아들인 것을 알고 후원했다고 이야기한다. 상재가 몸이 안 좋았던 아들을 양평 별장 관리를 하며 많이 도와줬다고 하며 앞으로도 재민의 후원을 계속하고 싶다고 한다. 방에 숨어 향미의 이야기를 듣던 인영은 강준희(서도영)에게 상재가 수혈해준 일은 이야기하지 않았다고 의아해한다.
인영의 집을 나선 향미는 상재의 사고 당시의 일을 떠올리는데 쓰러진 상재 앞에 서서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여 상재의 사고와 어떤 관련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인영의 행적을 쫓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귀가하는 재민을 미행하던 유란은 마트를 가기 위해 집을 나서는 양수경(이응경)과 인영의 모습을 보고 놀란다. 인영이 수경과 재민의 존재를 숨긴 것이 자신이 선화인 것을 알아본 것일까 걱정하던 유란은 원장수녀님을 찾아간 것을 보면 자신의 정체는 들키지 않았을 것이라 생각하고 강동빈(이재황)에게 인영의 집을 알려야 하나 고민한다.


한편, 유란에게 점심을 사 준다고 부른 강백산(정성모)은 약통을 꺼낸다. 유란의 표정을 살핀 백산은 “무슨 약인지 아는 눈치구나. 네가 느낄 정도로 최근 내 상태가 안 좋았니?”라고 묻고 유란은 자신이 예민한 편이라 아는 것이고 다른 식구들은 모르는 눈치라고 한다. 가족들에겐 이야기해야 하지 않겠냐고 하는 유란에게 백산은 주변 정리 후에 말할 것이라고 하며 외부컨설팅 자격으로 태연에 들어와 자신을 도와주었으면 좋겠다고 한다. 결혼 후 준희와 미국으로 가지 않고 국내에 있으면서 준희의 옆을 지켜달라고 부탁한다.

식사 후 동빈의 사무실을 찾은 유란은 “아버님께 직접 제안받았어요. 외부컨설팅 자격으로 태연 들어와서 도와달라고”라고 이야기하며 이대로면 집에서도 나갈 필요가 없을 것 같다고 한다. 유란에게 명함을 주며 자문을 구하라고 한 동빈은, 인영에 대해서도 알아보라고 하는 유란에게 “인영이에 대해 함부로 말하지 마”라고 한다.

상재와 재민의 사고에 향미와 유란이 어떤 연관이 있는지 궁금해지는 MBC 아침드라마 <역류>는 매주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