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PD 수첩

유해진 PD "〈PD수첩〉은 사생활을 희생하며 만든 고귀한 프로그램이었다"

PD 수첩홈페이지 2018-01-04 15:41
유해진 PD "〈PD수첩〉은 사생활을 희생하며 만든 고귀한 프로그램이었다"
1월 4일 상암동에 위치한 MBC 사옥에서는 〈PD수첩〉 제작진과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한학수 PD, 박건식 PD, 유해진 PD, 김재영 PD가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였다.


MBC 대표 시사교양 프로그램인 <휴먼다큐 사랑>의 제작으로 유명한 유해진 PD는 "개인적으로 3번째로 〈PD수첩〉에 합류한다. 13년만의 합류이고, 노동강도가 제일 센 프로여서 걱정이 많이 된다. 올해 50살인데 체력적으로 따라갈 수 있을지 걱정이 되지만 초심을 가지고 시작할 것이다."라고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히며 "예전 〈PD수첩〉팀은 밤 11시가 되어도 모든 제작진이 남아 일하던 풍경이 생생하다. 사생활을 희생하며 만든 고귀한 프로그램이었다."라고 전성기때의 〈PD수첩〉을 회상하였다.

1990년 5월 1일 첫 방송을 시작한 〈PD수첩〉은 미디어계의 대표적인 탐사보도 프로그램으로 사회적으로 파장이 큰 사건들을 심층 보도해왔었다. 최근 파업 등의 이유로 예전같은 방송을 하지 못했던 〈PD수첩〉은 오는 9일 한학수 PD의 진행으로 새 단장하여 방송될 예정이다.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방금 업데이트 된 뉴스

방금업데이트된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