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드라마

<나쁜녀석들2> 박수영-옥자연 죽음, ‘나쁜녀석들’ 피의 복수 예고

주말드라마홈페이지 2017-12-31 09:48
<나쁜녀석들2> 박수영-옥자연 죽음, ‘나쁜녀석들’ 피의 복수 예고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가 악의 카르텔을 향한 전면전을 시작한다. 모든 걸 잃고 위기에 빠진 ‘나쁜녀석들’이 피의 복수를 예고한 것이다.


지난 30일(토) 방송된 OCN 오리지널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극본 한정훈, 연출 한동화, 황준혁,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얼반웍스) 5회에는 수사관 신주명(박수영)과 형사 양필순(옥자연)의 죽음으로, 악의 카르텔을 향한 전면전을 예고한 우제문(박중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편법을 쓰지 않으려고 했던 그가 결국 조영국(김홍파)을 죽이기로 결심하며 ‘나쁜녀석들’ 5인방의 피의 복수가 다시 시작됐다.

김애경(장신영)의 청문회 증언 이후, 조영국을 향한 날선 여론은 잠잠해지고 배상도(송영창) 시장의 지지율은 상승하며 모든 판이 급격하게 뒤바뀌었다. “클래식하게 가자. 우리가 잘하는 걸로”라는 이명득(주진모)의 지시에 김애경에게 영장을 발부했고 가족들까지 연행시켰다. 우제문은 조영국과 관련 없는 사람들까지 이용하는 것이 탐탁지 않았지만, 이명득은 “대한민국에선 우리가 권력이고 우리가 진실이고 우리가 정의야. 우리가 무너지면 우리나라가 무너진다. 나중 생각하고 세상 살면 나중에 후회해”라고 말했다.

우제문은 민태식(이윤희) 변호사에게 “우리 서원시가, 우리 동네가, 이렇게 됐으면 좋겠다. 상식이 비상식을 이기고 합법이 편법을 이겼으면 좋겠고 공존이 생존본능을 이겼으면 좋겠고 온정이 냉정을 이겼으면 좋겠고 비폭력이 폭력을 이겼으면 좋겠다”는 말을 듣고 고민 끝에 김애경 수사를 중단했다. 사실 김애경을 청문회 증인으로 세운 건 반준혁(김유석)의 계획이었고, 이명득은 “기본적인 선을 지켰으면 좋겠다”는 우제문에게 치욕을 안겨주며 조영국을 죽일 것을 지시했다.

우제문보다 한발 먼저 나선 사람은 한강주(지수)였다. 의문의 남자가 동생 병실에 나타나 위협을 가하자 조영국을 떠올린 한강주. 그의 분노에 불안해진 노진평은 우제문을 닦달했지만 “강주가 조영국을 죽이든 말든, 쑤시든 말든. 넌 눈 감고 귀 막고 그렇게 조용히 있으라고”라는 답을 듣고 독단적으로 신주명에게 한강주 미행을 맡겼다. 노진평의 생각처럼 한강주는 조영국을 죽이기 위해 혼자 인서동 재개발 설명회에 찾아갔고, 다행히 현장으로 달려온 우제문과 노진평에 의해 한강주의 계획은 수포로 돌아갔다. 하지만 이 사건에 분노한 조영국의 역습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며 ‘나쁜녀석들’은 위기를 맞이했다.

우제문과 술을 마시던 신주명과 장성철의 약을 받아주던 양필순이 모두 살해당했고, 허일후와 한강주는 의문의 남자에게 공격당해 살벌한 싸움을 벌였다. 집 안까지 들어온 남자에게 목을 졸린 노진평의 목숨도 위험에 처했다. 조영국에 의해 모든 것을 잃고 다시 이명득을 찾아간 우제문은 “형사들도 좋고 우리 애들도 좋습니다. 스무 명만 차출해주십시오. 그럼 조영국 목 따오겠습니다”라며 독기 어린 얼굴로 말했다. “뒤처리 상관없습니다. 옷 벗으라면 벗고, 감옥 가라면 가겠습니다. 조영국 목, 그것만 따게 해주십시오”라는 부탁에 형사들까지 지원받았다. “이제 조영국 잡아. 잡아 죽여. 명심해. 네가 무너지면 대한민국이 무너진다”는 이명득의 말을 들은 우제문의 얼굴에는 조영국을 향한 분노와 살기가 가득했다.

한편,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5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 평균 3.4%, 최고 3.9%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채널의 주요 타겟 2549 남녀 시청률 또한 평균 2.8%, 최고 3.4%를 기록,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전국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오늘(31일) 일요일 밤 10시 20분, OCN 제6회 방송.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 OC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