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예능

<김생민의 영수증> 김생민, 절약 윗길과의 만남! 김생민 vs 신영일, 절약 대결!

주말예능홈페이지 2017-12-25 09:41
<김생민의 영수증> 김생민, 절약 윗길과의 만남! 김생민 vs 신영일, 절약 대결!
절약은 감동을 선사한다. 영수증 한 장에 담긴 땀과 노력은 한파도 녹일 따뜻한 감동으로 생민한 일요일 오전을 풍성하게 했다.


이는 <김생민의 영수증>시청률을 상승시켰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김생민의 영수증>전국 시청률 4.9%, 수도권 시청률 4.9%로 지난주 보다 각각 0.5%p, 0.5%p 상승, 화제성 못지 않은 가파른 시청률 상승세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4일 오전 10시 30분에 방송된 흥청망청 돈 쓰는 자들을 위한 저축 갱생 프로젝트 통장요정 김생민의 극약처방 경제상담 '김생민의 영수증'(제작 컨텐츠랩 비보+몬스터 유니온/ 연출 안상은) 5회에서는 새색시 방송인 이지혜가 5대 공감요정으로 출연했다. 허세와 겉멋의 20대를 지나 진정함을 찾았다고 주장하는 이지혜는 코믹 허세를 버리지 못하는 영수증으로 웃음 폭탄을 선사했다.

이 날 이지혜는 “대리석 깔린 집에 살아보는 게 소원”이라며 등장부터 허세 만발의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6시 49분부터 쇼핑을 시작해 김숙은 "일찍 일어나는 새가 빨리 쇼핑 한다"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자신이 출연하는 '연예가 중계'에 입을 옷을 위해 연이어 쇼핑을 하자 김생민은 "이 정도를 하려면 연예계 중계를 그만두는 게 어떠냐"며 주객전도 소비에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김생민은 이지혜가 터틀넥을 구입하자 "수건을 목에 둘러라"라고 한데 이어 명품 구두를 구입하자 "과거를 잊지 못했다 스튜핏"이라며 일갈한 후 피부과 의사 선생님과의 점심 약속에 "의사 친구를 사귀고 싶었다고"말하자 웃음을 참지 못하며 두 손 두발 들고 말았다. 이어 김생민은 "소비하고 나서 저렇게 또박또박 이야기 하는 분은 처음이다"라며 "대리석 바닥은 안 된다. 따박 따박 앞으로 나아가셔라"며 웃음 넘치는 조언으로 이지혜의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한편, '쓰리잡 비혼족' 의뢰인이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퇴근 후 평일 저녁에는 고기 불판 닦기를, 주말에는 건어물 포장 아르바이트를 하며 김생민이 항상 강조하는 “노동 이즈 베리 임폴턴트”를 실천하고 있었던 것. 이에 쓰리잡은 '선순환 그뤠잇'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생민은 과거 선배가 "너는 언제까지 연예인 꽁무니 쫓아 다닐 거냐"라고 말해서 상처를 받았다며 타인의 시선을 신경 쓰지 말라고 조언했다.

그러나 천원 한 장의 복권을 사는 모습에 "화를 내야 할지 말아야 할지 모르겠다. 복권은 나쁜데 여러 장을 안 사고 한 장만 산다 자제력이 있다"라고 했으나 거의 매일 사는 천원 복권에 의아함과 떠오르는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이어 헌혈 30회로 은장을 받은 이력을 공개했는데 이에 김생민은 "이분은 선순환의 끝이다"라며 감탄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핸드폰이 9,040원의 사용료가 나오자 "슈퍼 울트라 매직 썸바디 그뤠잇"이라며 이분은 우리의 윗길이다"고 감탄했다.

특히 김생민은 8,500원의 훈제 오리로 어머니의 아침 생신상을 차려 드린 의뢰인의 모습을 보고 감동을 이어 갔다. 피곤한 몸을 이끌고 진수성찬 못지않은 한 상 가득히 차린 의뢰인의 효도에 감동이 이어갔다.

이에 김생민은 "메인 잡+불판+건어물에 이어 옷 수선까지 포잡을 추천한다"라며 "복권 모양의 프린트가 붙인 통장에 돈을 저금 하셔라"고 조언했다.

‘출장영수증’은 먼지 한 톨 찾아 볼 수 없을 만큼 깔끔하게 정리 정돈된 아나운서 신영일의 집으로 출동했다. 신영일은 "총 수입이 해가 가면서 떨어진다. 어떻게 하면 이 세계에서 조금이라도 오래 살아남을지 5살 딸이 결혼할 때 결혼자금을 주고 싶다" 는 소박한 소망을 밝혔다.

이날 신영일의 집에서 시선을 사로잡은 건 서재 한 칸을 차지하고 있는 정체불명 생수들. 이는 행사 다닐 때 받은 생수인 것. 신영일은 한 번도 생수를 구입해 본 적이 없다며 서재 한 켠을 차지하는 총 16개의 생수를 유통기한에 따라 먹으며 한 달 동안 다녔던 행사를 느끼고 있었던 것. 그러나 신영일이 싸서 가락시장에서 과일을 대량 구매하자 김생민은 "숙튜핏이다. 싸서 많이 먹는 건 김숙 스타일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생민은 "주말농장 어떠냐?"라고 묻자 신영일은 "안 해 봤겠느냐. 근데 상추 배추 말고 딸기는 어불성설이다. 지난 2년 텃밭을 분양받아서 이미 해봤다"라고 하는가 하면 자녀들의 논술을 아버지가 직접 봐주는 게 어떠냐고 묻자 "안 해 봤겠느냐. 근데 아이들이 아버지가 가르치는 건 잔소리로 들어서 힘들더라"고 사춘기 아이를 둔 아버지의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신영일과 김생민은 요구르트와 우유, 탄산수의 유통일에 대해 토론을 이어가며 요구르트는 유통일 15일 지나도 괜찮다, 우유는 일주일 동안 괜찮다, 탄산수는 2년 지나니 탄산만 없어지고 설탕물이긴 하는데 괜찮더라며 경쟁적으로 음식을 버리지 않는 법에 대해 토론을 이어가 웃음을 자아냈다. 이 같은 신영일이 김생민 못지 않은 프로 절약러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김생민보다 절약 윗길’ 타이틀을 얻으며 또 한 명의 절약요정의 탄생을 알렸다.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 에서는 "영수증 오늘 의뢰인 감동이네.. 오늘 느낀 점 많다 고마운 프로", "의뢰인 대단하시다 진짜 건강하고 긍정적이고 감탄이 절로 나옴", "신영일 현실적인 고민 같음. 연예인 아니고 보통 사람들 영수증 같았음", "신영일도 약간 김생민 같음 아끼고 열심히 사는 스타일" 호평을 이어갔다.

한편 저축, 적금으로 국민 대 통합을 꿈꾸는 과소비 근절 돌직구 재무 상담쇼 <김생민의 영수증>은 전국을 ‘스튜핏(STUPID)!’과 ‘그뤠잇’ 열풍으로 들썩이게 만들며 2017년 최고의 화제 예능으로 손꼽히고 있다.

정규 편성을 맞아 새 코너들이 신설된 <김생민의 영수증>은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스페셜은 수요일 밤 11시에 KBS 2TV를 통해 방송 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쳐 KBS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