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예능

<전체관람가> 이영애, 노이로제 걸린 강박적 인물 열연... 파격 이미지 변신

주말예능홈페이지 2017-12-17 10:28
<전체관람가> 이영애, 노이로제 걸린 강박적 인물 열연... 파격 이미지 변신
이영애가 <전체관람가>에서 파격적으로 이미지 변신에 나선다.


17일(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전체관람가>에서는 충무로의 대표 여성 감독 이경미의 단편영화 <아랫집>이 공개된다. 이번 단편영화는 배우 이영애가 <친절한 금자씨(2005)> 이후 무려 12년 만에 스크린으로 복귀한 작품으로 시작 전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이영애는 “이경미 감독과 인연이 있어 (이번에 다시 만났을 때) 정말 반가웠다”며, “특히 <전체관람가>를 보면서 단편영화에 호기심을 가지게 됐는데 작품 시나리오가 독특하고 재밌어서 흔쾌히 섭외에 응했다”고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이번 영화 <아랫집>에서는 그동안 쉽게 만날 수 없던 이영애의 색다른 모습을 볼 수 있을 예정이다. 이영애가 맡은 캐릭터는 노이로제에 걸린 강박적인 인물로 그에 걸맞은 파격적인 연기가 필요한 상황. 본인의 모습을 모니터링하던 이영애는 “조금 약한 것 같다. 더 이상하게 해야 할 것 같다”며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내며 열연해 모두의 감탄을 샀다.

특히 연기뿐만 아니라 이영애는 영화 촬영 장소 답사까지 함께하며 이번 작품에 열정을 쏟았다는 후문. 이에 이경미 감독은 “이영애가 ‘이번 단편 영화는 좀 더 적극적으로 제작에 참여하고 싶다’고 했다”며, “장소 답사도 직접 가봐야 작품을 이해하는 데 더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먼저 제안해줘서 같이 가게 된 것이다. 열심히 해줘서 감동이고 고마울 따름”이라고 밝혔다.

파격적인 변신을 한 이영애의 열연을 확인할 수 있는 JTBC <전체관람가>는 오늘(17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JT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