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1987> 박희순 "시사회가 법정처럼 느껴진다. 악역이라 죄송하다"

한국영화홈페이지 2017-12-13 17:42
<1987> 박희순 "시사회가 법정처럼 느껴진다. 악역이라 죄송하다"
13일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1987>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김태리, 박희순, 이희준과 장준환 감독이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였다.


박희순은 "시사회가 법정으로 느껴진다. 이런 역할 맡게되어 죄송하다."라고 영화를 보고 난 소감을 밝히며 "과거는 현재를 돌아보는 거울이라고 하듯이 87년도에 일어난 일이지만 현재도 비슷한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생각했다. 잊고 싶은 과거였지만 잊으면 안되는 과거여서 참여하고 싶었고 이왕이면 용기있는 시민의 역할을 하게 되었지만 본의아니게 가해자 역할을 하게 되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재치있게 자신의 캐릭터 설명과 동시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박희순은 "아픈 과거는 잊고 싶어하는 게 사람의 심리인것 같다. 하지만 과가를 기억하고 잊지 말아야 하는 이유가 있다. 현재도 똑같은 일들이 되풀이 되고 있으니까다. 이 영화를 보고 우리의 미래를 맞이할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인사하며 언론시사회를 마무리 했다.

1987년 1월 스물 두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 <1987>은 12월 27일 개봉한다.




iMBC 김경희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