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1987> 김태리 "관객들의 가슴에 희망이 불지펴지는 게 느껴졌으면 좋겠다"

한국영화홈페이지 2017-12-13 17:13
<1987> 김태리 "관객들의 가슴에 희망이 불지펴지는 게 느껴졌으면 좋겠다"
13일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1987>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김태리, 박희순, 이희준과 장준환 감독이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였다.


김태리는 영화를 본 소감에 대해 "감독님께 영화를 정말 잘봤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이 영화 만들면서 어떤 생각 어떤 마음으로 만들었는지 조금이나마 볼수 있었던 것 같다. 너무 감동적이었다."라고 말하며 "겉햝기로 알고 있던 사실과 지식 때문에 시나리오를 정말 재미있게 읽었다. 상황과 말이 속도가 붙었을때 어떤 시너지를 내는지 잘 보여주는 시나리오였고 전반부는 속도감과 실화여서 웃긴 상황때문에 재미있게 봤다면 후반부는 지금 우리와 많이 맞닿아 있어서 공감이 되었다."라며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올해 우리나라의 상황과 겹쳐질 수 있는 모습에 대해 김태리는 "처음 시나리오 읽고 감독님을 만났을때 감독님이 나에게 "태리가 지금 시대를 대하는 태도는 어때?"라고 물어보셨다. 당시 나는 시간이 되면 광장을 나가려고 노력하고 있었고. 광장에 나갈때의 마음은 "나 한명 섞인다고 변화되고 당장 뭐가 달라질까?"라는 생각이 있기는 했었다. 그런데 시나리오 속에서 연희는 저와 닮았지만 분명 다른 지점을 엔딩 장면에서 보여주더라. 엔딩을 촬영하면서 가슴 속에 희망이 확 불지펴진다는 느낌이 들었는데 그런게 관객분들에게도 느껴지면 좋겠다. 희망을 볼 수 있는 영화이기에 관객분들도 그런 걸 느끼셨으면 좋겠다."라고 이야기 하며 자신이 부정적인 마음을 갖고 있었지만 영화를 통해 희망을 알게 되었다는 답변을 하였다.

1987년 1월 스물 두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 <1987>은 12월 27일 개봉한다.



iMBC 김경희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