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투깝스

<투깝스> 조정석 몸에 두 영혼이 혜리 하나 두고 삼각관계, 이상하지만 끌리는 러브라인

투깝스홈페이지 2017-12-12 23:24
<투깝스> 조정석 몸에 두 영혼이 혜리 하나 두고 삼각관계, 이상하지만 끌리는 러브라인

MBC 월화특별기획 <투깝스>의 송지안(혜리)을 두고 차동탁(조정석)과 공수창(김선호)가 영혼의 삼각관계를 가지게 됐다.


극중 차동탁의 몸을 공유하고 있는 차동탁과 공수창 두 사람은 한 몸을 오가며 둘다 송지안을 좋아하고 있다. 12월 12일(화) 방송된 11회-12회(프라임 광고 기준)에서 공수창과 공동수사를 하다 위험에 처하게 된 지안을 구하기 위해 수창은 동탁의 영혼을 다시 불러왔다.


사기꾼 출신이라 머리는 비상하지만 싸움을 못하는 공수창은 지안을 구하기 위해 자신 대신 동탁이 더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이에 동탁의 몸에 다시 동탁을 불러왔고 서로를 마주 본 두 영혼을 지안을 두고 기싸움을 벌였다. 지안을 수사에 끌어들이고 위험에 처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동탁은 수창에게 화를 냈고 "그 여자 잘못되면 내가 너 죽인다"고 말하기도 했다. 동탁과는 달리 지안을 위해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수창은 안타까워했다.

수창은 지안을 '쏭'이라고 부르며 평소에도 애정을 드러내며 그녀에 대한 사랑을 드러내곤 했고 차동탁은 차갑게 지안을 대하고 있어서 지안은 한 사람의 몸에서 서로 다르게 자신을 대하자 혼동을 느꼈다. 얼굴은 모두 조정석의 얼굴을 했지만 영혼이 오가며 서로 다른 두 남자가 한 여자를 사랑하는 기묘한 삼각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 기대가 된다.





iMBC 김송희 | 사진 MBC 방송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