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예능

<김생민의 영수증> 영수증 속 ‘사랑그뤠잇’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주말예능홈페이지 2017-12-11 08:12
<김생민의 영수증> 영수증 속 ‘사랑그뤠잇’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김생민의 영수증>이 30대 다둥이 부모의 '아이사랑 영수증'에서, 어려운 후배들을 위해 술값을 아낌없이 내주는 장항준 감독의 '후배사랑 영수증'까지 다양한 영수증을 분석하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공감을 끌어올렸다. 영수증 한 장에는 인생사 희로애락이 모두 들어있었다.


이는 <김생민의 영수증> 시청률을 상승시켰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김생민의 영수증> 전국 시청률 5.7%, 수도권 시청률 5.9%로 지난주 보다 각각 1.0%p, 0.8%p 상승하는 등 거침없는 상승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이번 시청률은 자체 최고 기록으로 향후 일요일 예능의 판도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팟캐스트 코너에서 시작해서 15분 편성을 거처 정규 편성으로 신화를 이어가는 <김생민의 영수증>이 이제 시청률 신화도 이어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10일 일요일 오전 10시 30분에 방송된 <김생민의 영수증>(제작 컨텐츠랩 비보+몬스터유니온/ 연출 안상은) 3회는 3대 공감 요정에 정시아가 함께 하며 30대 다둥이 부모의 '맞벌이를 해야 할까요?' 영수증 의뢰를 받았다. 또한 ‘출장 영수증’에서는 장항준 감독의 작업실로 출동해 장항준 감독의 소비생활이 낱낱이 공개되어 웃음을 선사했다.

3회의 의뢰인은 노후 대책을 위해 아내의 복직을 고민하는 30대 다둥이 부부였다. 이에 김생민은 "저는 너무 좋아요. 옆집 같아요"라며 친근한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그러나, 빚 없이 알뜰하게 살고 있는 부부임에도 불구하고 마이너스 지출이 이어지자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남편 용돈 5만 원, 아내 파마 1년에 한 번이었지만 세 아이의 사교육 비가 지출에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던 것. 이에 김생민은 바이올린과 피아노 학원을 동시에 보내는 것은 “아이를 베토벤이나 모차르트로 만들겠다는 욕심”이라며 "그러나 안될 확률이 높다"며 중복되는 교육 분야를 솎아내자고 권하는가 하면 부부의 데이트는 누워서 손을 꼭 잡고 하기를 권했다. 이어 교육비가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소비패턴에 대해 '내리교육', '내리가르침'을 제시하며 큰 아이를 EBS방송으로 가르치고, 첫째가 둘째와 셋째를 가르치게 하라는 해법을 내렸다.

출장 영수증에서는 용산에 있는 장항준 감독의 작업실로 찾아갔다. 장항준은 학교 후배 김생민의 인기에 대해 뿌듯함을 감추지 못하며 "할 수 있다"는 가르침을 주고 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부인 김은희 작가는 남편의 소비에 대해서 "남편은 쇼핑을 즐겨 하지만 굉장히 알뜰한 편이다"라며 "살림을 맡겼다. 확인을 해보겠다"고 말해 장항준의 씀씀이에 궁금증을 높였다.

장항준은 "지금보다 휠씬 알뜰하게 사는데 후배들에게 추앙은 그대로 받았으면 좋겠다"는 엉뚱한 고민으로 시작부터 웃음을 안겼다. 이어 장항준은 모든 부분에서 상상초월의 반전으로 웃음을 터트렸다. 수더분한 이미지와 반대의 화이트 인테리어의 깔끔한 작업실 모습이 의외의 놀라움을 선사했다. 그리고 곧 후배들의 대리비와 택시비로 ATM기를 활용하자 송은이는 "굿선배 증후군이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곧이어 후배 축의금에 또다시 ATM기를 사용하며 수수료 밑장 빼기로 영수증 조작을 시도해 단숨에 '수수료 스튜핏'을 받았다.

장항준은 "어려울 때 5천 원 들고나갔는데 7천 원 들고 들어오면 기분이 좋았다"며 어려운 후배들을 챙기는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곧이어 모든 영수증을 합쳐 놓은 듯한 경이로운 술값 영수증이 등장하자 영수증 팀은 '술값으로 파산 직전이다'라며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다. 장항준의 영수증은 스탭들과의 회식 자리, 후배들과 하는 술자리에서 스탭들과의 회식에서 120만 원을 쓰는 등 350만 원 가까이의 비용을 술값에 쏟은 것. 이어 술값뿐만 아니라 후배들의 해외여행비도 대신 내주는 등 후배들을 위한 소비를 이어가자 송은이와 김숙은 "우리 저 연출부에 들어가자"며 장항준 연출부가 최고의 직장으로 떠올랐다.

끊임없이 이어지는 술값 지출에 ‘소비 요정’ 김숙은 김은희 작가에게 “장항준 씨께 돈 맡기지 마세요. 술값으로 파산하겠어요”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김생민은 "형은 그냥 노후에 어렵게 지내세요"라고 말하며 장항준 포기를 선언했다. 이어 김생민은 "장항준 감독님은 앞으로 술을 담가드셔라. 그러면 추앙이 절로 따라 들어올 것"이라고 장항주 해법을 내려 웃음을 안겼다.

이에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역시 영수증은 재밌어! 오늘 것도 진짜 웃겼음", "감독님 진짜 독박 술값 심해요. 장 감독님 주변 분들이 감독님한테 밥 한번 쏘시면 평생 은인 될 겁니다", "장항준 감독 스태프로 살고 싶다", "달에 5만 원 용돈은 너무 짠하네요. 가장의 무게가" 등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저축, 적금으로 국민 대 통합을 꿈꾸는 과소비 근절 돌직구 재무 상담쇼 <김생민의 영수증>은 전국을 ‘스튜핏(STUPID)!’과 ‘그뤠잇’ 열풍으로 들썩이게 만들며 2017년 최고의 화제 예능으로 손꼽히고 있다.

<김생민의 영수증>은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쳐 KBS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