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크로스> 장광부터 허성태까지... ‘연기파 신스틸러’ 총출동!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7-12-08 10:31
<크로스> 장광부터 허성태까지... ‘연기파 신스틸러’ 총출동!
2018년을 뜨겁게 달굴 tvN 새 월화드라마 <크로스>(신용휘 연출/최민석 극본/로고스필름 제작)에장광-김종구-허성태-유승목-우현-엄지성이합류, 극에 존재감과 무게감을 더하는 명품 연기로 안방극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2018년 첫 번째 월화드라마 <크로스>는 병원과 교도소를 넘나들며 복수심을 키우는 천재 의사 강인규(고경표 분)와 그의 분노까지 품은 휴머니즘 의사 고정훈(조재현 분)이 만나 서로의 삶을 송두리째 뒤흔드는 예측불허 사건들이 연쇄적으로 벌어지는 이야기.

장광-김종구-허성태-유승목-우현-엄지성은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인상적인 연기로 시청자의 이목을 사로잡아 온 배우들로 <크로스>에서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하며 극의 품격을 높일 예정이다.

영화 <도가니> 속 임팩트 있는 악역 연기로 화제가 된 장광은 손연희(양진성 분)의 아버지이자 권력욕으로 똘똘 뭉친 선림병원 이사장 ‘손영식’ 역을 맡아 카리스마를 내뿜는다. 특히 그는 ‘선림병원라인’ 핵심으로 자신의 야망과 힘, 하나뿐인 딸을 위해 누군가의 희생을 당연시 여기는 섬뜩한 캐릭터를 선 굵은 연기로 펼쳐낼 예정이어서 벌써부터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드라마와 영화, 연극을 아우르며 활약하고 있는 김종구는 <크로스>에서 권력의 1인자가 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선림병원장 ‘이상훈’ 역을 맡아 남다른 포스를 드러낼 예정이다. 그는 선림병원 최고 실권자인 만큼 눈빛과 기백만으로 모든 이를 제압하는 압도적인 연기를 펼쳐 차원이 다른 카리스마로 극의 무게감을 더할 예정이다.

‘교도소 라인’ 허성태는 OCN <터널>에서 잔혹한 여성 연쇄 살인범으로 강한 인상을 남겨 브라운관에서 주목하는 늦깎이 라이징 스타. 매 작품 하드캐리 한 열연으로 ‘명품 신스틸러’라는 수식어가 붙은 허성태가 극악무도한 무기수로 분한다. 그는 강인규父를 죽인 장기밀매 브로커 ‘김형범’으로 합류, 독한 연기의 진수를 보여주며 강인규를 압박하는 한편 극의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유승목은 강인규와 끝없이 대립하는 교도소 의무소장 ‘백지남’ 역을 맡았다. 극 초반 교도소와 병원을 넘나들며 문제를 일으키는 강인규를 적대시하지만 향후 협력과 갈등을 넘나드는 관계를 형성할 예정. 우현은 ‘무사 무탈’ 생활신조 아래 자신의 편의보다 재소자의 안위를 먼저 생각하는 인간미 넘치는 교도소장 ‘노종일’ 역을, 엄지성은 고경표 아역이자 ‘어린 인규’ 역을 맡아 전작인 영화 <범죄도시>를 잇는 발군의 존재감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처럼 연기 경력 30년을 훌쩍 넘는 연기 고수 장광-김종구와 함께 허성태-유승목-우현-엄지성이 의기투합해 <크로스>는 완벽한 드림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앞서 출연을 확정한 고경표-조재현-전소민-김지한-양진성에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 6인의 합류로 신구가 완벽 조화를 이루게 된 것.

tvN <크로스> 제작진은 “장광-김종구를 비롯해 허성태 등 각 캐릭터에 딱 맞아떨어지는 연기파 신스틸러 6인이 <크로스>를 빈틈없이 채울 예정이다”면서 “노련한 배우들과 젊은 배우들이 만나 각자의 개성과 연기 내공에 버금가는 연기 열전이 펼쳐지는 등 더욱 탄탄한 드라마를 선보일 수 있게 된 <크로스>에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고경표-조재현-전소민-김지한-양진성 캐스팅에 이어 ‘연기파 신스틸러’ 6인의 합류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는 <크로스>는 tvN 월화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 후속으로 2018년 1월 첫 방송 예정이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에이치스타컴퍼니, 김종구 소속사, 한아름컴퍼니, 화이브라더스코리아, 디모스트, 플라이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