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로봇이 아니야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X채수빈, 체력 테스트로 첫 만남 '악연' 재연!

로봇이 아니야홈페이지 2017-12-07 15:01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X채수빈, 체력 테스트로 첫 만남 '악연' 재연!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소로(김선미)•이석준│연출 정대윤│제작 메이퀸픽쳐스)가 지난 6일 첫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열렬한 지지와 응원을 이끌어내고 있는 가운데 유승호와 채수빈의 본격적인 한 지붕 살이를 예고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 유승호는 ‘인간 알러지’라는 희귀한 병을 가진 완벽남 ‘김민규’로 분해 색다른 연기 변신을 보였다. 또한 채수빈은 열혈 청년 사업가 ‘조지아’와 세계 최고 수준의 휴머노이드 로봇 ‘아지3’로 사람과 로봇을 오가는 1인 2역 연기에 도전하며 드라마 역사상 전무한 캐릭터를 완성했다.

지난 방송에서 두 사람은 극 중 구매대행 알바생과 고객으로 만나 달콤살벌한 첫 만남을 가지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하지만 유승호와 채수빈의 인연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주인과 세계 최고 수준의 AI 로봇으로 다시 만나게 되어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상황.

이번에 공개된 스틸 속 두 사람은 기상천외한 첫 만남에 이어 코믹한 두 번째 만남을 예고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바로 지아가 로봇 ‘아지3’를 대신해 민규의 집에 입성하게 된 것. 특히 지아는 자신이 주인으로 모셔야 할 사람의 정체가 다름 아닌 ‘먹튀’ 진상 고객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깜짝 놀란 표정을 지어보이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긴장감이 역력한 지아의 모습과 그녀의 앞에 놓인 역기, 그리고 진지하게 기록하고 있는 민규의 표정까지 더해져 그야말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은 폭발 직전이라고.

이에 <로봇이 아니야> 제작진은 “두 사람의 만남은 처음부터 심상치 않았다. 그 기류가 두 번째 만남에서도 이어지게 될 것. 특히 주인과 로봇으로 만나게 된 이들이 보여줄 코믹한 이야기들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더불어 첫 방송 이후 서로 다른 모습과 처지로 만나게 된 두 사람의 모습을 비교하며 보는 것은 드라마의 시청 꿀팁이 될 것이다”라며 두 사람의 관계 변화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이처럼 궁금증을 자극하는 두 사람의 관계 변화는 오늘 밤 10시에 방송되는 <로봇이 아니야> 3회와 4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앞으로 두 사람이 보여줄 다양한 에피소드들과 그 속에서 변화될 모습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로봇이 아니야>는 ‘인간 알러지’로 연애를 해 본 적 없는 남자와 피치 못할 사정으로 로봇 행세를 하는 여자가 만나 펼치는 사랑 이야기다. <그녀는 예뻤다>, 등을 연출한 정대윤 PD가 연출을, <빛나거나 미치거나>를 쓴 김소로(김선미) 작가와 이석준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로봇'이라는 소재와 로맨틱코미디 장르의 신선한 조합으로 폭발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는 <로봇이 아니야>는 오늘 밤 10시 3, 4회가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