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 강한나, "단발 변신. 연기에 대한 갈증 컸다."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7-12-06 16:03
<그냥 사랑하는 사이> 강한나, "단발 변신. 연기에 대한 갈증 컸다."

6일(수) JTBC 새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강한나는 "데뷔 때부터 계속 긴 머리였다. 이번에는 머리를 짧게 하는게 전문적으로 건축하는 여성의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시각적으로 표현해줄 수 있을 것 같아서 자르게 됐다."며 스타일 변신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극중 강한나는 청유건설 대회협력팀 팀장 정유진을 연기한다. 겉모습만 화려할 뿐 실상 마음 터놓을 친구조차 없는 외로운 사람이다.


전작 <달의 연인> 이후 1년여만에 다시 브라운관으로 돌아온 강한나는 "연기에 대한 갈증이 컸다. 그런 와중에 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꼭 함께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언급했다. 또 "저희 드라마는 모든 인물들이 다 자신의 삶이 있는데, 그 모습들이 정말 순수하지만 일상적으로 다가온다는 점이다. 모든 인물이 사랑스럽고 사람 냄새나는 것도 매력적이고, 부산을 배경으로 한 화면도 아름답고 정겹다."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한편,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거칠지만 단단한 뒷골목 청춘 강두(이준호)와 상처를 숨긴 채 평범한 일상을 꿈꾸는 건축 모델러 문수(원진아), 인생을 뒤흔든 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로 오는 11일(월) 밤 11시 첫방송된다.




iMBC 김은별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