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 "최대한 뒷골목에 스며들 수 있도록 연구 중"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7-12-06 17:13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 "최대한 뒷골목에 스며들 수 있도록 연구 중"

6일(수) JTBC 새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이준호는 "이번 드라마 준비하면서 최대한 뒷골목에 스며들 수 있도록 열심히 연구했다. 그 결과가 드라마에 잘 표현됐으면 좋겠다."며 드라마 첫 주연작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극중 이준호는 밑바닥 인생을 살아가는 청춘 이강두 역할을 맡았다. 이강두는 사고로 꿈을 잃어버린 후 부모도, 학력도, 이렇다 할 기술도 없이 거칠게 살아가는 인물이다.


또 "감히 저와 닮았다는 생각을 했다."며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선택하게 된 이유를 언급하기도 했다. 이준호는 "세찬 바람 속에서 꿋꿋하게 버텨내는 모습이 제가 되고 싶던 사람이더라. 그런 이미지를 저 혼자 꿈꿔오면서 이 활자들이 그림으로 상상이 되고, 정말 이 작품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이준호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통해 멜로연기에 본격적으로 도전하게 된다. 이에 대해 이준호는 "전작과 결이 많이 다르다. 뭔가 더 나서려고 하지 않고 꾹꾹 눌러담으면서, 무표정에서 여러 표정을 녹아내는 노력을 하고 있다."며 캐릭터에 몰입하고 있음을 고백했다. 어떤 걱정이나 부담보다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세계관을 표현해내기 위해 전념하고 있다고.


이준호의 새로운 변신이 기대되는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거칠지만 단단한 뒷골목 청춘 강두(이준호)와 상처를 숨긴 채 평범한 일상을 꿈꾸는 건축 모델러 문수(원진아), 인생을 뒤흔든 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로 오는 11일(월) 밤 11시 첫방송된다.




iMBC 김은별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