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드라마

<화유기> ‘젠틀 요괴’ 우마왕 차승원, 천계-인간계 180도 다른 포스 ‘그레잇’

주말드라마홈페이지 2017-12-05 11:20
<화유기> ‘젠틀 요괴’ 우마왕 차승원, 천계-인간계 180도 다른 포스 ‘그레잇’
“명불허전 차배우가 돌아왔다!”


tvN <화유기> 차승원이 ‘독보적 아우라’를 드리운, 젠틀 요괴 ‘우마왕’으로 변신한 모습이 공개됐다.

차승원은 오는 12월 23일(토) 밤 9시 첫 방송될 tvN 새 토일드라마 <화유기>에서 거대한 흰 소 요괴이자, 국내 최대 엔터테인먼트 회사의 회장으로 군림하는 카리스마 우마왕 역을 맡은 상황. 성공한 기업인이자 톱 연예인보다 더 유명한 셀럽으로 파격적인 변신을 예고하면서 또 한 번의 ‘차승원 신드롬’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무엇보다 차승원이 ‘우마왕’만의 독특하고 입체적인 매력을 여실히 드러내는, ‘천계&인간계’ 두 가지 버전의 포스를 선보여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차승원이 숲 속 한가운데서 독특한 개성이 묻어나는 ‘마왕 모자’를 쓰고, 파란색 벨벳 소재 턱시도를 입은 채 기다란 장우산을 들고 우뚝 서있는 장면. 낙엽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풍광 속에서 중후한 느낌과 함께 천계의 우마왕 다운, 신비로운 분위기를 드리우고 있다.

반면 차승원은 인간계에서는 모두가 우러러보는 선망의 대상인 셀럽이자, 국내 최대 엔터테인먼트 회사의 수장인 '우휘' 회장으로 변신, 색다른 카리스마를 발산한다. 아무나 소화하지 못하는 민트 컬러 슈트를 장착한 채 최고의 슈트핏을 자아내는 등 머리부터 발끝까지 젠틀하고 세련된 우회장만의 분위기로 보는 이들을 압도하고 있는 것. 두 가지 면모를 지닌 ‘우마왕’ 캐릭터를 차승원 특유의 스타일로 완성시키며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차승원은 천계 우마왕과 인간계 우회장의 면모를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내공 깊은 연기로, 현장의 감탄사를 터져 나오게 했다. 190cm에 육박하는 기럭지와 탄탄한 몸매, 평범한 장소를 런웨이로 만드는 독보적인 아우라로 자칫 난해하게 보일 수 있는 패션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낸 것. 또한 촬영하는 내내 상대 배우는 물론, 스태프들을 꼼꼼하게 챙기는 모습으로 “역시 차승원이다”라는 극찬을 자아내게 했다.

차승원은 “이번 작품에서 홍정은, 홍미란 작가와 박홍균 감독을 다시 만나게 되어 기쁘다. 대본을 처음 보는 순간 ‘우마왕’이라는 역할에 빠져들었던 것 같다. 그만큼 매력적인 캐릭터라고 생각한다”며 “작가님들, 감독님과 재회한 작품인 만큼 ‘최고의 사랑’처럼 찰떡 호흡을 보여드리겠다. 시청자분들을 실망시키지 않는 재미있고 감동적인 <화유기>를 위해 노력하겠다.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제작사 측은 “차승원은 그동안 소화했던 캐릭터들과는 180도 전혀 다른 매력을 지닌 우마왕 역을 통해 ‘명불허전’다운, 최고의 연기를 보여주게 될 것”이라며 “극 중 복합적이고 입체적인 우마왕 캐릭터를 소화해낼 수 있는 배우는 차승원 한 명뿐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절대 낭만 퇴마극’ 화유기를 이끌어나갈 차승원의 멋진 행보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화유기>는 홍정은, 홍미란 작가와 박홍균 감독, 그리고 차승원이 2011년 최고 시청률을 자랑하는 <최고의 사랑> 이후 두 번째 의기투합한 작품. 고대소설 서유기를 모티브로 퇴폐적 악동 요괴 손오공과 고상한 젠틀 요괴 우마왕이 어두운 세상에서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절대낭만 퇴마극’이다. 오는 12월 23일(토) 밤 9시 tvN에서 첫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