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예능

<믹스나인> 김소리, 독설 YG홀린 반전 주인공 '180도 변신!'

주말예능홈페이지 2017-12-04 09:35
<믹스나인> 김소리, 독설 YG홀린 반전 주인공 '180도 변신!'

<믹스나인> 반전의 주인공은 바로 김소리였다.



김소리는 3일 오후 방송한 JTBC <믹스나인>에 출연해 아리아나 그란데의 'Greedy'를 재해석한 '큐시' 팀의 일원으로 댄스 포지션 배틀 무대에 올랐다.


그간 볼륨감 넘치는 몸매와 청순한 외모로 팬들로부터 '베이글'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던 김소리. 하지만 이날은 그동안 감춰온 섹시미를 유감없이 발휘하며 관객들은 물론 심사위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특히 김소리는 '큐시' 멤버들과 함께한 군무에서 완벽한 호흡을 보여주는 한편 유혹의 눈빛과 과감한 퍼포먼스, 그리고 물론 다리를 과감하게 찢는 포인트 파트까지 차지하면서 강렬한 존재감을 어필했다.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프로듀서는 "'어?'하고 빛났던 멤버가 두 명이 있었는데 눈을 씻고 다시 봤다. 그 중 한 사람이 바로 김소리였다. 이런 춤을 못 출거라 생각했는데 걸크러쉬에 어울리는 춤을 춰서 놀랐다"고 소감을 밝혔다.


양현석 프로듀서의 이러한 칭찬은 김소리에게 있어 더욱 특별했다. 앞선 기획사 투어 당시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독설을 들어야 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그는 끊임없는 도전 정신으로 <믹스나인> 촬영에 임했고, 공식 음원의 주인공이 된 것에 이어 양현석 프로듀서의 눈도장까지 차지했다.


양현석뿐만이 아니다. 김소리는 시청자 투표에서도 2주 연속 3위를 기록, 최상위권에 포진하며 반전의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


한편 김소리와 함께 했던 리얼걸프로젝트 멤버들도 각자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유키카와 이예은, 허영주는 김소리와 함께 <믹스나인>에 도전해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으며, 수지와 민트, 하서 역시 KBS2 <더 유닛>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iMBC 이미화 | 사진제공=JT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