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매드독> '흥행꾼' 유지태, 우도환-류화영-김혜성과의 '끈끈한 팀워크' 일등공신!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17-12-01 14:44
<매드독> '흥행꾼' 유지태, 우도환-류화영-김혜성과의 '끈끈한 팀워크' 일등공신!
이제 유지태의 <매드독>을 볼 수 없다는 점이 강한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KBS 수목드라마 <매드독>이 30일 밤 방송된 16회가 자체 최고 시청률 9.7%를 기록하며 수목극 1위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매드독>은 비행기 추락사고로 인한 가족의 비극을 시작으로 보험 사기의 거대한 비리를 밝히기 위한 매드독의 환상적인 팀플레이가 펼쳐졌다. 극의 흐름을 이끌어간 유지태는 명불허전 연기 내공을 폭발시키며, <매드독>을 수목극 동시간대 시청률 1위로 올려놓았다.


유지태는 이번 작품에서 사설 보험조사팀 매드독의 팀장 최강우 역으로 열연했다. 그는 비행기 사로고 아내와 아들을 잃고 난 뒤 매드독을 결성했다. 유지태는 팀의 수장으로서 힘없는 사람들을 수호하고, 거대 권력과 맞서 싸우는 데 적극적으로 앞장섰다. 팀원들을 보호하기 위해 희생도 마다하지 않았다.

드라마, 영화를 넘나들며 장르를 가리지 않는 연기력을 보여줬던 만큼, 유지태는 이번 작품에서도 기량을 발휘했다. 자신만의 독보적인 아우라와 드라마를 쥐고 흔드는 연기력으로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켰다. 불운의 사고로 모든 것을 잃은 최강우의 아픔부터 강렬한 카리스마와 따뜻한 인간애, 리더쉽까지 다소 비현실적인 설정으로 비칠 수도 있는 장면들도 유지태를 통해 진정성 있게 구현될 수 있었다.

여심을 설레게 만든 우도환과의 브로맨스, 류화영, 김혜성, 조재윤 등 배우들 간의 케미도 감동적이었다.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만드는 섬세한 감정 연기부터 긴장감 넘치는 액션까지 <매드독> 시청자들은 유지태의 새로운 매력에 흠뻑 빠졌다.

유지태는 <매드독> 촬영장에서도 든든한 존재였다. 함께 출연한 배우와 스태프들에 대한 아낌없는 격려와 소통으로 실제로도 그는 <매드독>의 중심이자 화기애애한 팀워크를 만든 일등공신이었다. 개인플레이보다 상대와의 호흡, 팀의 화합을 중요시한 유지태의 배려와 존중의 미덕이 끈끈한 팀플레이를 만들어냈다.

<굿와이프>와 <매드독>을 통해 연이은 성공과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유지태는 현재 영화 <꾼>으로도 흥행 가도를 달리는 중이다. 230만 관객을 돌파하며 9일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흥행꾼'으로 거듭난 유지태의 다음 행보가 기대된다.


iMBC 김혜영 | KBS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