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그사이> 나문희부터 박희본까지.. 본방사수 부르는 연기 고수 총집합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7-12-01 09:40
<그사이> 나문희부터 박희본까지.. 본방사수 부르는 연기 고수 총집합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 이름만 들어도 신뢰감을 높이는 명불허전 연기 고수들이 총출동해 감성에 힘을 불어넣는다.


JTBC 월화드라마의 포문을 여는 작품으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연출 김진원, 극본 유보라,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 이하 <그사이>) 측은 1일 짙은 감성을 가득 채워줄 꿀조합 라인업의 면면을 공개해 기대감을 높였다.

<그사이>는 거칠지만 단단한 뒷골목 청춘 강두(이준호 분)와 상처를 숨긴 채 평범한 일상을 꿈꾸는 건축 모델러 문수(원진아 분), 인생을 뒤흔든 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그린다. 걷잡을 수 없는 이끌림으로 서로에게 물들어가는 강두와 문수의 치열한 사랑이 시청자들에게 따뜻하고 가슴 먹먹한 울림을 선사할 전망이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의 김진원 감독과 <비밀>의 유보라 작가가 의기투합해 섬세하고 감정선 짙은 감성 멜로의 탄생을 예고한다.

‘믿고 보는’ 제작진의 의기투합과 이준호, 원진아의 참신하고 파격적인 캐스팅, 탄탄한 연기력의 이기우, 강한나의 조합으로 방송 전부터 뜨거운 반응을 불러 모으고 있다. 여기에 나문희, 윤유선, 안내상, 태인호, 윤세아, 박희본까지 막강한 내공의 연기 고수들이 곳곳에 포진해 공감지수를 높이는 섬세한 감성으로 드라마를 꽉 채운다.

각종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휩쓸며 현재 진행형의 전성기를 써 내려가고 있는 나문희가 극의 무게중심을 탄탄히 잡는다. 뒷골목 청춘 강두와 티격태격하지만 가족인 듯, 친구인 듯 의지하며 살고 있는 약장수 할머니 역을 맡아 이준호와 나이를 초월한 세상 어디에도 없는 특별한 버디 케미를 선사한다. 윤유선과 안내상은 각각 문수의 어머니 윤옥, 아버지 동철에 캐스팅됐다. 윤옥은 쉽게 치유되지 않는 상처를 자신을 망가뜨리는 것으로 증명이라도 하듯 술에 의존해 아슬아슬한 일상을 살아가는 인물. 예민한 감성부터 극단의 감정까지 오가며 폭넓게 표현하는 윤유선의 연기가 윤옥의 삶을 생생하게 그려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편안하게 녹아드는 현실감 넘치는 연기에 깊이 있는 품격을 불어넣는 안내상은 딸 문수에게 부채감이 있지만 표현하지 못하는 무뚝뚝한 아버지 동철로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태인호는 정유진(강한나 분)의 오빠 정유택으로 출연한다. 장남이라는 이유로 자신을 억누르며 살아와 욕망을 비뚤어진 방식으로 푸는 방법밖에 모르는 성장하지 못한 어른 아이다. 단정한 외모 속에 날선 카리스마를 감춘 반전의 힘이 있는 태인호가 정유택 캐릭터에 생동감을 불어넣는다. 대체 불가한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는 윤세아는 클럽 ‘마리앤’의 얼굴 마담 마리 역을 맡았다. 될 대로 되라 사는 강두가 신경 쓰여 누이 혹은 연인처럼 챙기는 인물이다. 매 작품 팔색조 연기 변신을 해온 윤세아가 클럽 안주인으로 치명적 매력을 뽐낼 전망이다.

여기에 어떤 캐릭터도 현실감 있게 풀어내는 공감 연기의 달인 박희본이 문수의 둘 도 없는 친구 웹툰 작가 김완진으로 분해 극의 맛깔스러운 재미를 더한다. 말은 투박하게 하지만 문수에게 큰 힘이 되어주는 인물로 원진아와 현실 절친 케미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그사이>는 삶을 뒤흔들어 놓은 사건이 아니라 아물지 않은 상처를 간직하고도 버티고 견디며 일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에 집중한다. 때문에 각 캐릭터의 내면을 섬세하게 담아내고 상처와 아픔, 감정선의 변화를 촘촘히 쌓아갈 수 있는 배우의 연기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사이>가 보여줄 짙은 감성을 깊이 있는 내공으로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울림을 선사할 배우들의 연기 열전이 이 드라마가 기다려지는 이유이자,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다.

<그사이> 제작진은 “각기 다른 상처와 아픔을 지닌 인물들의 감정선을 따라가는 작품이기 때문에 섬세한 연기력이 중요하다. 존재만으로 신뢰감을 주는 연기 고수들이 모였다. 그야말로 꿈의 라인업이다”라며 “극을 단단하게 받쳐줄 내공 깊은 배우들의 열연이 힘을 불어넣으며 공감 지수를 한층 끌어올릴 예정이다. 매 순간 인물과 서사에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 어린 기대감을 전했다.

한편, 오랜만에 만나는 짙은 감성 멜로로 기대를 높이고 있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오는 12월 11일(월) 밤 11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