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핵사이다 반격+감동의 <매드독>,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하며 해피엔딩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17-12-01 07:48
핵사이다 반격+감동의 <매드독>,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하며 해피엔딩
보험범죄 조사극 <매드독>이 강력한 최후의 반격으로 짜릿한 카타르시스와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시청률 역시 자체 최고 9.7%를 경신하며 뜨거운 호평 속에 유종의 미를 거뒀다.


KBS 2TV 수목드라마 <매드독> (연출 황의경, 극본 김수진,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최종회 시청률은 전국 기준 9.7%(닐슨코리아)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 마지막까지 무서운 저력을 과시하며 수목극 1위로 종영했다.

이날 방송은 대망의 최종회답게 ‘매드독’의 빈틈없는 최후의 복수전이 펼쳐졌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촘촘한 전개로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했던 <매드독>은 마지막까지 속 시원한 반격에 따뜻한 감동까지 전하며 가장 <매드독>다운 최종회를 맞았다.

사설 보험범죄 조사팀 ‘매드독’이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진실을 세상에 알리며 태양생명과 JH그룹에게 통쾌한 복수전을 펼쳤다. 최강우(유지태 분)는 김민준(우도환 분)의 목숨을 노리던 태양생명의 수족 법무팀장 이영호(정진 분)의 꼬리를 잡았다. 이영호가 김민준을 죽이고 JH그룹 부회장 주현기(최원영 분)의 사주를 받았다고 자수하려 했다는 증거를 확보한 최강우는 태양생명 회장 차준규(정보석 분)를 찾아가 살벌한 선전포고를 했다. 또, ‘매드독’은 태양생명과 JH그룹이 간과한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 진실의 증거를 찾았다. 이들은 증편에 관한 국토부 보고서에서 우려를 표한 주한항공 801편을 안전을 점검한 정비사와 JH그룹의 재무구조를 확인한 회계사에게 증언을 부탁했다. 그러나 이를 눈치챈 주현기가 또 다른 계략을 예고하면서 긴장감이 고조됐다.

‘매드독’은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진실이 담긴 결정적 증거를 세상에 공개하며 태양생명과 JH그룹에게 살벌한 복수전을 펼쳤다. ‘매드독’은 801사고 특별 재조사 위원회 조사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주현기와 태양생명 전무 차홍주(홍수현 분)의 서명이 담긴 항공보험갱신자료와, 주현기의 서명이 남아있는 항공기 신규 구입 계약서를 공개했다. 주현기는 이들 자료가 원본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주현기가 계약서에 서명하는 모습을 목격한 승무원이 등장해 주현기의 주장을 반박해 전세가 역전됐다. 여기에 지검장 온주식(조영진 분)과 함께 은폐를 도모한 차홍주와 주현기의 녹취 파일이 공개되면서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진실이 세상에 드러났다. 한편, 최후의 복수전을 이끈 최강우는 도청 등 ‘매드독’의 모든 죄를 뒤집어썼다. 소중한 사람을 지키려 하는 가장 최강우 다운 선택이었다.

마지막까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촘촘한 전개로 숨 막히는 몰입감을 선사한 ‘매드독’의 통쾌한 활약은 따뜻한 인간미까지 더해지면서 뭉클한 감동까지 전했다. 악의 축 태양생명과 JH그룹을 향한 날카로운 복수의 칼날은 가족과 같은 끈끈함으로 서로의 상처를 어루만지고 함께하려는 ‘매드독’의 진솔한 마음 덕분에 더욱 강력한 힘을 발휘했다. 단순히 악의 세력을 응징하는 것이 아니라 그 뒤에 숨겨진 수많은 눈물을 닦으려 했던 다크히어로 ‘매드독’의 활약은 우리가 원하는 이 시대의 히어로가 어떤 모습인지를 보여주며 공감을 이끌어냈다.

최강우와 김민준의 재회를 담은 <매드독>의 따뜻한 엔딩은 묵직한 울림을 전했다. 모든 책임을 뒤집어쓰고 옥살이를 하고 나온 최강우에게 김민준은 여느 때와 다름없이 말을 걸었다. 그리고는 조심스레 최강우를 ”형“이라 불렀다. 이에 최강우가 ”그래 민준아“라고 화답하면서 비행기 추락 사고라는 비극으로 사랑하는 가족을 잃을 수밖에 없었던 두 사람은 진정한 가족으로 거듭났다. 피해자와 가해자의 관계로 만나 팽팽한 긴장감이 넘치던 두 사람의 관계는 주한항공 801편 추락사고의 진실을 함께 좇으며 동료애를 넘어 가족애로 발전했다. 그 누구보다 서로의 아픔을 이해하고, 이를 어루만지려 했기에 가능했던 결과였다. 끊임없이 이어지는 가혹한 순간에 더욱 따뜻한 인간미를 발휘했던 최강우와 김민준의 모습은 냉혹한 현실에 자꾸만 서늘해지는 마음을 위로하며 감동을 전했다.

시청자들은 “짜릿한 반전에 따뜻한 인간미까지 더한 ‘매드독’ 정말 멋있다”, “민준이가 ‘형’이라고 부르는 순간 울컥했다”, “‘매드독’ 같은 히어로가 우리 주변에 있다면 정말 든든하겠다”, “하나부터 열까지 완벽했던 내 인생 드라마‘, ”참신한 소재에 탄탄한 전개까지 뭐 하나 부족한 게 없었던 드라마“, ”마지막까지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스토리, 정말 흥미진진했다“ 등의 호평을 쏟아냈다.

한편, <매드독> 후속으로는 오는 6일 수요일 밤 10시 <흑기사>가 첫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쳐 KBS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