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로봇이 아니야

[첫터뷰] <로봇이 아니야> 채수빈, "유승호-엄기준 첫인상? #잘생김 #유쾌함"

로봇이 아니야홈페이지 2017-12-03 14:00
[첫터뷰] <로봇이 아니야> 채수빈, "유승호-엄기준 첫인상? #잘생김 #유쾌함"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로봇이 아니야> 포스터 촬영 현장에서 채수빈의 첫 인터뷰가 진행됐다.


극중 채수빈은 사람들에게 필요한 물건을 만드는 열혈 청년 사업가 '조지아'와 대한민국 최고의 인공지능 안드로이드 로봇 '아지3'를 동시에 연기하며 파격적인 도전에 나선다. 이에 대해 채수빈은 "일단 지아라는 캐릭터는 되게 당차고 활발하고 엉뚱하다. 계속 발명을 하는 친구인데, 이게 돈을 벌겠다는 욕심보다는 사람들에게 필요할 거라는 배려와 예쁜 마음에서 시작된다. 정도 되게 많고 따뜻한 마음이 있는데 그 속에서 나오는 엉뚱함이 매력적인 친구다."라고 소개했다.


첫 로봇 연기의 고충을 묻자 채수빈은 처음에 잡았던 특유의 딱딱한 톤을 직접 시범보인 뒤 설명을 이어갔다. "처음에는 이런 식으로 해야하나 고민을 많이 했는데 감독님께서 너무 기계적으로 하면 오히려 거북할 수 있으니 딱 봤을 때 사람같았으면 좋겠다고 말씀하셨다. 지아 같은 경우에는 화남, 슬픔, 짜증 이런 감정들이 묻어난다면, 아지3는 말투는 사람처럼 하지만 감정을 다 빼고 기계적으로 말하는 것으로 정했다."고. 그 결과 조지아와의 1인 2역이면서 동시에 로봇 역할을 소화해야했던 채수빈의 고민이 조금은 덜어질 수 있었고, <로봇이 아니야>에 최적화된 두 명의 색다른 캐릭터가 완성됐다.



또 채수빈은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된 유승호와 엄기준의 첫 인상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답변했다. '#잘생김'과 '#유쾌함'이라는 해시태그로 단번에 설명한 것. 이어 채수빈은 "유승호 오빠는 너무 잘생기셨다."며 다시금 감탄했고, "엄기준 선배님은 정말 유쾌하시고, 같이 연기할 때도 너무너무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끝으로 채수빈은 "<로봇이 아니야>가 로봇을 다루고 있다보니 되게 생소한 소재의 드라마다. 그래서 굉장히 신선하고, 재미있고, 통통 튀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드린다."고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한편, MBC <로봇이 아니야>는 인간 알러지로 연애를 해 본 적 없는 남자와 피치 못할 사정으로 로봇 행세를 하는 여자가 만나 펼치는 사랑 이야기로 12월 6일(수)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iMBC 김은별 | 영상 국재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