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2017 MAMA' 위키미키-워너원- 몬스타엑스-트와이스-세븐틴- EXO-CBX 등 레드카펫 현장

이슈홈페이지 2017-11-29 20:12
'2017 MAMA' 위키미키-워너원- 몬스타엑스-트와이스-세븐틴- EXO-CBX 등 레드카펫 현장
‘2017 MAMA in Japan’의 서막이 올랐다. 종합 콘텐츠 기업 CJ E&M이 개최,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7 MAMA(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에 인기 정점을 찍고 있는 아티스트와 시상자가 레드카펫에 오른 것.


오후 5시부터 약 한 시간 반에 걸쳐 진행된 ‘2017 MAMA in Japan’의 레드카펫은 신아영, 조세호, 지숙이 MC를 맡아 매끄러운 진행을 선보이며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아티스트와 시상자들의 모습을 보기 위해 수많은 팬들이 레드카펫 존을 가득 메웠고, MC들의 진행에 함께 호흡하며 열기를 이어갔다.



레드카펫에는 위키미키, 청하, 프로미스_9, 프리스틴, 워너원, 몬스타엑스, 트와이스, 세븐틴, 뉴이스트W, 지코, EXO-CBX가 올라 ‘2017 MAMA in Japan’에서 펼칠 퍼포먼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아이오아이 멤버들과 아시아 지역 간의 공존과 화합을 상징하는 콜라보 무대를 선보일 것으로 예고한 바 있는 AKB48의 등장에 팬들은 환호했다.



‘2017 MAMA in Japan’의 시상식은 Mnet 채널과 아시아 14개 국가 및 지역의 주요 채널과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동시 생중계되며, Mwave를 통해서 전 세계 180여개 국에서 온라인 라이브로 시청할 수 있다.



한편, 올해 9회를 맞은 ‘MAMA’는 No.1 종합 콘텐츠 기업 CJ E&M이 주최하는 아시아 대표 음악 시상식이다. 1999년 ‘Mnet 영상음악대상’으로 시작, 대한민국 음악산업의 성장과 함께 꾸준한 진화를 거듭해오며 약 10여 년 동안 국내서 개최해 오다 2009년을 기점으로 ‘MAMA’로 변모했다. 2010년부터는 마카오를 시작으로 글로벌 진출, 이후 2011년 싱가포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홍콩으로 이어지며 단순한 연말 음악 시상식을 넘어 전 세계인들이 즐기는 음악축제이자, 글로벌 소통창구, 아시아 대중음악 확산의 장으로 자리 잡았다.

iMBC 김재연 | 사진제공 Mnet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