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드라마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박호식 CP, “통쾌+스케일감 있는 액션” 예고

주말드라마홈페이지 2017-11-29 10:37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박호식 CP, “통쾌+스케일감 있는 액션” 예고
올 겨울,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가 몸을 불사르는 화끈한 액션으로 찾아온다.


오는 12월 16일(토), 첫 방송되는 OCN 오리지널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극본 한정훈, 연출 한동화,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얼반웍스)는 악을 악으로 응징하는 ‘나쁜녀석들’이 부패한 권력 집단에게 통쾌한 한방을 날리는 액션 느와르 드라마로, 우제문(박중훈), 허일후(주진모), 장성철(양익준), 노진평(김무열), 한강주(지수)가 액션 느와르 장르 특유의 거친 남자들의 비장미를 선보인다.

현재,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촬영 현장에서 땀 냄새가 날 정도로 몸을 아끼지 않으며 액션씬에 한껏 몰두하고 있다. 특히 ‘나쁜녀석들’ 5인방은 지금껏 살아온 환경도, ‘나쁜녀석들’에 합류하게 된 이유도, 모두 다른 만큼 각 캐릭터마다 특화된 액션을 펼칠 예정이다. 검사 우제문과 노진평, 전직 조직 폭력배 허일후, 형사 장성철, 형받이 한강주의 각기 다른 액션이 한 작품에서 여러 형태의 액션을 보는 즐거움을 선사하는 것.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는 거친 남자들의 액션 스틸컷을 공개, 그동안 한국 드라마에서 볼 수 없었던 역대급 액션씬을 예고했다. 수많은 적들과 난투극을 펼치고, 맨몸으로 주먹을 날리거나 각목을 들고 돌진하고 있는 ‘나쁜녀석들’.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적들에게 거침없이 몸을 날리고 있는 이들은 온몸이 피로 물든 모습을 통해 보는 이들에게 극 중 살벌한 분위기를 그대로 전달하고 있다.

박호식 CP는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에 담긴 액션에 대해 “마치 VR 기계를 통해 보듯이, 통쾌하고 스케일감 있는 액션”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거칠고 센 남자들이 부패한 기득권들에게 통쾌한 응징의 주먹을 날리고, 흔히 할 수 없는 일들을 거리낌 없이 수행하는 과정에서 전해질 극한의 카타르시스에 더욱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는 <나쁜녀석들>, <38사기동대>를 통해 OCN 오리지널 장르물의 한 획을 그은 한정훈 작가와 한동화 감독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블랙> 후속으로 오는 12월 16일(토) 밤 10시 20분, OCN에서 첫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 OC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