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그사이> 김진원 감독 “원진아, 건강하고 따뜻한 에너지 지닌 배우”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7-11-29 09:29
<그사이> 김진원 감독 “원진아, 건강하고 따뜻한 에너지 지닌 배우”
<그냥 사랑하는 사이> 원진아가 유니크한 감성과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물들일 예정이다.


JTBC 월화드라마의 포문을 여는 작품으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연출 김진원, 작가 유보라,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 이하 <그사이>) 측은 29일 건축 현장을 누비는 원진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그사이>는 거칠지만 단단한 뒷골목 청춘 강두(이준호 분)와 상처를 숨긴 채 평범한 일상을 꿈꾸는 건축 모델러 문수(원진아 분), 인생을 뒤흔든 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그린다. 걷잡을 수 없는 이끌림으로 서로에게 물들어가는 강두와 문수의 치열한 사랑이 시청자들에게 따뜻하고 가슴 먹먹한 울림을 선사할 전망이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의 김진원 감독과 <비밀> 유보라 작가의 만남만으로도 방송 전부터 드라마 마니아들의 기대를 받았던 <그사이>는 깊이 있는 연기 변신을 보여줄 이준호와 충무로가 주목하는 신예 원진아의 신선한 캐스팅으로 파격을 선사했다. 12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당당히 하문수 역에 낙점된 원진아는 드라마 출연 자체가 처음. 쉽지 않은 기회를 거머쥔 신예 원진아에게 뜨거운 기대와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믿고 보는’ 제작진이 선택한 배우 원진아에 대한 궁금증은 베일을 벗을수록 더 커지고 있다. 원진아가 연기하는 문수는 작은 허점도 용납하지 않을 정도로 까다롭지만 솜씨가 좋아 업계에서 인정받는 건축 모델러로 겉으로는 무던해 보이지만 끝없는 슬픔과 아픔을 숨기는데 익숙한 캐릭터다. 공개된 사진에는 건축현장을 누비는 문수의 일상이 담겨있다. 작은 체구지만 두 손 가득 장비를 들고도 씩씩하게 자신의 의견을 개진하고, 현장의 거친 사내들 틈바구니에서 환한 미소로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드는 노련함도 엿보인다. 이어 공개된 다른 사진에서는 하문수의 ‘엄마바보’ 면모가 잘 드러나 있다. 엄마 윤옥(윤유선 분)을 꼭 끌어안고 애교 넘치는 꽃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하문수의 모습에서 엄마가 그녀에게 어떤 존재인지 고스란히 드러난다. 밝은 미소를 짓다가도 슬픔이 어린 눈빛으로 분위기를 압도하는 원진아의 변화무쌍한 감정선은 차세대 감성 여신을 기대하게 한다.

청순하고 순수한 외모 속 강단이 느껴지는 하문수의 정체성과 원진아의 유니크한 매력이 궤를 같이 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한다. 넘치지 않는 절제된 표현으로 감정을 보여주는 원진아와 하문수의 싱크로율은 공개된 현장 스틸컷만으로도 기대 이상이다. 어떤 감정을 덧입혀도 생생하게 살아날 깨끗한 이미지와 감정의 파고가 극명하게 드러나는 깊이 있는 눈빛, 표정은 짙은 감성을 펼쳐낼 <그사이>를 이끌어 갈만한 잠재력을 증명한다. 충무로의 블루칩으로 급부상한 원진아의 가능성이 제작진의 합격점을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김진원 감독은 “시청자들이 하문수라는 인물 그 자체의 진심을 느꼈으면 하는 바람에서 원진아를 캐스팅했다”며 “원진아는 가장 문수답고 보는 사람들을 기분 좋게 하는 건강하고 따뜻한 에너지 지닌 배우. 현장에서도 좋은 연기로 문수를 잘 표현해주고 있다. 원진아를 통해 더욱 생생한 매력을 발할 하문수를 기대해달라” 라고 전해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오랜만에 만나는 짙은 감성 멜로로 기대를 높이고 있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오는 12월 11일(월) 밤 11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