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로봇이 아니야

<로봇이 아니야> 정대윤-유승호-채수빈-엄기준, ‘美친 케미’ 비하인드 대방출!

로봇이 아니야홈페이지 2017-11-22 15:54
<로봇이 아니야> 정대윤-유승호-채수빈-엄기준, ‘美친 케미’ 비하인드 대방출!
오는 12월 6일(수)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선미•이석준│연출 정대윤│제작 메이퀸픽쳐스) 측이 정대윤 감독과 배우들의 남다른 케미가 돋보이는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로봇이 아니야>는 인간 알러지로 연애를 해 본 적 없는 남자와 피치 못할 사정으로 로봇 행세를 하는 여자가 만나 펼치는 사랑 이야기. <로봇이 아니야>는 신선한 소재와 드라마 역사상 전무한 캐릭터들로 2017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떠올랐다. 유승호, 채수빈, 엄기준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품 배우들이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예고해 드라마를 향한 궁금증은 날로 높아지고 있는 상황. 여기에 탄탄한 매니아층을 거느리고 있는 최고의 스타 감독 정대윤PD의 감각적인 연출력까지 더해져 시청자들의 기대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시청자들의 관심에 부응하듯 공개된 촬영장 비하인드 스틸 속 정대윤 감독과 배우들은 환상적인 케미를 발산하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종횡무진 현장을 누비며 배우, 스태프들과 의견을 조율하고 있는 정대윤 감독의 모습이 단연 돋보인다. 뜨거운 열정과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무장한 정대윤 감독은 촬영장을 진두지휘하며 남다른 리더쉽을 발휘하고 있다.

정대윤 감독의 연출 열정 못지않게 배우들의 못 말리는 연기 열정 역시 눈길을 끈다. 먼저, ‘인간 알러지’라는 치명적인 단점을 가진 ‘김민규’로 분한 유승호는 쉬는 시간이면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고 캐릭터 분석에 몰두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특히 유승호는 정대윤 감독에게 캐릭터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하고 의견을 구하는 등 디테일한 면도 놓치지 않으려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또한, 로봇과 사람을 오가며 생애 첫 1인 2역에 도전한 채수빈 역시 자신의 연기를 빼놓지 않고 모니터링하며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로봇 ‘아지3’를 연기할 때면 눈 깜박임을 비롯, 목소리와 억양에 이르기까지 완벽한 디테일을 위해 남다른 노력을 기울이고 있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천재 로봇 공학 박사 ‘홍백균’으로 분한 엄기준은 다양한 장르를 통해 검증된 탄탄한 연기 내공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 정대윤 감독에게 연기 디렉팅을 요청하는 등 작은 장면도 허투루 지나치지 않는 자세를 보이고 있다. 리허설도 실전처럼 진지하게 임하는 자세와 현장 스태프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는 그의 모습은, 이번 작품을 통해 보여줄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로봇이 아니야> 제작진은 “정대윤 감독과 배우들은 드라마에 대한 무한한 애정은 물론, 뜨거운 열정까지 꼭 닮아 있다. 작은 디테일도 그냥 넘어가는 법이 없다. 서로의 의견을 주고 받아 최선의 방향으로 현장을 이끌어간다. 감독은 배우들을 존중하고, 배우들은 감독을 신뢰하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 이러한 화기애애하고 파이팅 넘치는 현장 분위기가 드라마 속에 고스란히 녹아들 것이다”라며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처럼 감독과 배우의 뜨거운 연기 열정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현장 비하인드 공개로 <로봇이 아니야>에 대한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은 한껏 증폭되고 있다.

한편, <로봇이 아니야>는 <그녀는 예뻤다>, 등을 연출한 정대윤 PD가 연출을, <빛나거나 미치거나>를 쓴 김선미 작가와 이석준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로봇'이라는 소재와 로맨틱코미디 장르의 신선한 조합으로 폭발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는 <로봇이 아니야>는 오는 12월 6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iMBC 김혜영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