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이민기-정소민, 어긋나버린 타이밍! 자체최고시청률 기록!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7-11-22 10:43
<이번 생은 처음이라> 이민기-정소민, 어긋나버린 타이밍! 자체최고시청률 기록!
“말은 언제나... 마음보다 늦다.”


어제(21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연출 박준화/제작 스튜디오드래곤, MI) 14회에서 세희(이민기 분)는 지호(정소민 분)를 위한 고백을 준비했다. 하지만 그 마음은 전해지지 못했다.

14회의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시청률은 평균 4.2%, 최고 4.8%로 자체최고기록과 함께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닐슨코리아, 전국기준) 또한 수도권 기준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 역시 평균 5.3%, 최고 5.8%로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고백을 앞둔 세희는 고양이에게 ‘우리’라는 새 이름표를 달았다. 이는 일전에 지호가 깜짝 선물로 준비했지만 세희의 선 긋기에 상처 받아 쓰레기통에 버렸던 것. 이를 버리지 않고 따로 보관해둔 그는 “말도 입 밖으로 뱉어야만 마음에 가서 닿는다”는 정민(이청아 분)의 말을 되새기며 지호를 기다렸다.

앞서 세희는 정민을 찾아가 먼저 지호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12년 만에 만난 옛 연인에게 미안한 감정도 뒤로한 채 “지호 씨를 내 아내가 아닌 작가로 봐달라고 부탁할게”라는 그의 말에는 혹 자신 때문에 지호의 꿈에 방해가 될까 걱정하는 마음이 담겨있었다. 말투는 조심스러웠지만, 누구보다 간절했고 그동안 지호로 인해 조금씩 마음의 벽을 허물게 된 세희의 변화를 다시금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었다.

그런가 하면 지호는 정민의 등장이 세희에게 무엇을 의미하는지, 어떤 영향을 미칠지 잘 알고 있었다. 글을 다시 쓰게 된 그녀를 축하하는 세희의 떨리는 목소리와 분위기에서 그가 현재 두려움과 불안함을 느끼고 있음을 짐작한 것.

세희와 정민이 12년 전 동거를 하며 아이를 가졌고, 그 아이가 잘못되어 헤어졌다는 사실과 더불어 세희의 감정 동요를 예감한 지호는 혼란스러울 수밖에 없었다. 결국, 사랑 없이 시작한 입주제 결혼을 오히려 그를 진짜 사랑하게 된 지금 파기하는 것으로 결론을 냈다.

시청자들은 이들이 겪는 감정과 상황에 깊이 공감하면서도 어긋난 타이밍에 안타까움을 표하며 극에 몰입하고 있다.

이처럼 각자의 오랜 고민 끝에 세희는 고백을 준비하고, 지호는 계약 종료를 선언했다. 그 누구도 가볍게 생각하지 않고 내린 결정을 두고 두 사람은 어떤 합의점을 찾게 될까? 또 세희의 전하지 못한 고백의 방향은 다음 주 월요일 밤 9시 30분,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1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BC 김혜영 | tvN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