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로봇이 아니야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엄기준, 달콜살벌 케미 화제! 앙숙(?) 브로맨스 예고!

로봇이 아니야홈페이지 2017-11-22 08:34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엄기준, 달콜살벌 케미 화제! 앙숙(?) 브로맨스 예고!
오는 12월 6일(수)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선미·이석준│연출 정대윤│제작 메이퀸픽쳐스)에서 모든 것을 다 가진 ‘김민규’와 천재 로봇 공학 박사 ‘홍백균’으로 분한 유승호와 엄기준이 진정한 브로맨스를 예고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 유승호와 엄기준은 모든 것을 다 가졌지만 ‘인간 알러지’라는 치명적인 단점을 갖고 있는 ‘김민규’와 세계 최고 수준의 휴머노이드 로봇 ‘아지3’를 탄생시킨 천재 로봇 공학 박사지만 연애에는 젬병인 ‘홍백균’으로 분해 연기 호흡을 맞춘다. 두 사람은 로봇 캐릭터 ‘아지3’(채수빈)라는 공통분모로 엮이게 되며 서로를 견제하기도 하고, 또 때론 서로를 이해해주며 드라마의 스토리를 더욱 풍성하게 해줄 것으로 예상된다.

<로봇이 아니야>에서 유승호와 엄기준은 ‘아지3’를 사이에 두고 팽팽한 신경전을 벌일 것을 예고했지만, 공개된 스틸 속 두 사람은 환상적인 케미를 발산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번 작품에서 앙숙(?)으로 분할 예정인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미소를 보이는가 하면 장난스러운 표정을 지어 보이는 등 진정한 브로맨스의 진수를 보여준 것. 여기에 훈훈한 비주얼과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매력까지 갖춘 두 사람의 모습은 여심을 사로잡기 충분해 보인다.

이에 <로봇이 아니야> 제작진은 “유승호와 엄기준이 만나면 촬영 현장에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두 사람은 극 중 대립각을 세우는 캐릭터로 만났지만 실제 현장에선 찰떡 호흡을 발휘하며 현장 분위기를 밝힌다. 유승호와 엄기준은 서로의 연기를 모니터링해주고, 연기에 대한 고민을 나누는 등 남다른 케미를 선보이고 있다. <로봇이 아니야>에서 이들이 보여줄 앙숙(?) 브로맨스 케미는 드라마의 빼놓을 수 없는 시청 포인트로 작용할 예정이니 시청자분들의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 드린다”라며 두 배우에 대한 애정과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이처럼 유승호와 엄기준은 <로봇이 아니야>를 통해 남녀의 로맨스뿐 아니라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내는 역대급 브로맨스로 드라마를 다채롭게 만들며 재미를 배가 시킬 것으로 보인다.

<로봇이 아니야>는 인간 알러지로 연애를 해 본 적 없는 남자와 피치 못할 사정으로 로봇 행세를 하는 여자가 만나 펼치는 사랑 이야기로 <그녀는 예뻤다>, 등을 연출한 정대윤 PD가 연출을, <빛나거나 미치거나>를 쓴 김선미 작가와 이석준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로봇'이라는 소재와 로맨틱 코미디 장르의 신선한 조합으로 폭발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는 <로봇이 아니야>는 오는 12월 6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