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예능

[미니인터뷰] <이방인> 황교진 PD, 이적 후 첫 연출작에 기대감 급증!

주말예능홈페이지 2017-11-20 11:06
[미니인터뷰] <이방인> 황교진 PD, 이적 후 첫 연출작에 기대감 급증!
고국을 떠나 타향에 살고 있는 추신수, 서민정, 선우예권의 일상을 담은 JTBC <이방인>으로 돌아온 황교진 PD가 프로그램에 흥미를 더하는 이야기를 전해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오는 12월 2일(토) 첫 전파를 타게 될 <이방인>은 사랑, 일 등 각기 다른 이유로 한국이 아닌 타국에서 살게 된 이방인들의 일상과 타향에서 겪게 되는 외로움과 갈등, 따가운 시선 등을 이겨낸 과정 등 쉽지 만은 않았던 그들의 정착기를 담아낸다.

총 연출을 맡은 황교진 PD는 <무릎팍 도사>, <라디오 스타> 등에서 사람들의 이야기를 진솔하고 유쾌하게 그려내며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았던 터. <이방인>은 그런 그가 JTBC 이적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라는 점에 있어 벌써부터 세간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황PD는 “외국에 사는 우리나라 분들이 실제로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궁금했다”면서 <이방인>을 구상하게 된 출발점을 털어놓으며 “또 우리나라에서도 고국을 떠난 분들, 그리고 한국을 떠났다가 다시 돌아온 사람들도 <이방인> 속 인물들을 보며 함께 공감을 나눌 수 있는 포인트가 많을 것 같아 기획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그간 예능 프로그램은 물론 TV에서 보기 드물었던 추신수, 서민정, 선우예권을 <이방인>의 주인공으로 택한 황교진 PD는 “각자 한국을 떠난 이유와 시기, 또 타국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고 살아온 기간들과 또 성별, 직업, 나이도 제각기 다르기 때문에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선정 이유를 전했다.

그럼 이들을 통해 황PD가 궁극적으로 보여주고 싶은 것은 무엇일까? 이에 그는 “타향에서 산다는 것은 삶의 근본 자체가 달라지는 큰 도전이자 시련일수도 있다. 그런데 <이방인> 속 주인공들이 그걸 이겨낸 과정을 보면서 긍정적인 에너지가 느껴졌고 시청자들도 용기를 얻을 수 있을 것 같았다”면서 프로그램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덧붙여 “그들이 어려움을 극복해낸 데에는 꿈에 대한 열정, 혹은 옆에서 응원해주는 가족들이 있었다. 이런 부분들을 통해 소중한 가치에 대해 다시금 돌아보는 프로그램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이방인’의 의미를 더했다.

“<이방인>은 사람이 많이 드러나는 프로그램”이라는 황PD의 말처럼 <이방인>은 각박한 사회를 살아가고 있는 이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용기, 희망을 건넬 민낯 리얼리티의 탄생을 알리고 있다. 이에 이제껏 보지 못한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이방인’을 향한 시청자들의 기대감 역시 연일 고조되고 있다.

추신수, 서민정, 선우예권의 현실적인 일상을 담아낸 티저 예고 영상 공개로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JTBC <이방인>은 12월 2일(토) 저녁 6시 첫 방송된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JT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