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예능

<전체관람가> 전도연, 첫 단편영화 출연! 스릴러 퀸으로 연기변신?

주말예능홈페이지 2017-11-19 12:26
<전체관람가> 전도연, 첫 단편영화 출연! 스릴러 퀸으로 연기변신?

배우 전도연이 데뷔 후 처음으로 단편영화에 출연한다.


오는 19일(일) 밤 방송되는 JTBC <전체관람가>에서는 지난 주 박광현 감독에 이어 다섯 번째로 임필성 감독의 단편영화가 공개된다. 영화 <마담뺑덕>, <남극일기>를 통해 자신만의 색깔로 독특한 연출 스타일을 보여준 임필성 감독은 <전체관람가>를 통해 파격적인 가족 스릴러 영화를 공개한다.

독립영화 발전을 돕는 프로그램 취지에 공감해 동참하게 된 전도연은 이번 임필성 감독의 작품으로 데뷔 20년 만에 단편영화에 처음으로 출연해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전도연은 “단편영화는 처음이라 걱정을 하기도 했지만, 오랜만의 영화 작업이라 현장에 있다는 자체만으로도 너무 즐거웠다. 오히려 너무 짧았던 기간이라 촬영이 끝나고도 아쉬움이 컸다”며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전도연이 참여한 단편 영화는 ‘하우스푸어’를 소재로 주택난으로 인해 사회문제로까지 대두됐던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한 가족 스릴러 장르의 영화다. 전도연은 미스터리한 한 아이를 입양하면서 겪게 되는 불편한 일들로 인해 불안감에 휩싸이는 한 가정의 엄마 ‘지수’ 역을 맡았으며, 상대 배우로는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 <대립군>, 드라마 <미생>에서 천 과장 역으로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 박해준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한편 메이킹 과정에서 공개된 영화 촬영현장에서 전도연은 아역들의 연기지도를 세심히 챙기는 것은 물론, 씬 상황에 맞는 리얼한 대사나 아이디어를 직접 제안하며 감독에게 힘을 보태기도 했다.

임필성 감독은 “사실 아역 배우들 연기지도가 상당히 어려운 편이다. 감사하게도 전도연이 아역들에게 자연스럽게 연기지도를 잘 해줬다. 직접 보여주니 아이들도 더욱 잘 소화하더라. 또 현장에 있는 스태프들 컨디션은 물론 저에게도 힘들 때마다 어깨를 다독여 주며 긴장된 촬영장 분위기를 풀어줬다. 역시 ‘대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실제 전도연은 같이 고생하는 스태프들을 위해 촬영현장에 밥과 간식차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전도연은 “현장에서 배우들은 항상 챙김을 받는데 스태프들은 그렇지 않아 속상할 때가 많다. 평소에도 챙기려고 노력을 많이 하는 편”이라고 전해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MC 문소리는 “전도연 씨가 나와서 움직이자마자 영화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느낌이 들었다. 영화의 리얼한 긴장감을 끝까지 잡아주는 힘이 대단했다”며 놀라워했다.

믿고 보는 배우 전도연이 선보이는 가족 스릴러 단편 영화는 11월 19일(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전체관람가>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BC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