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별별 며느리

<별별 며느리> “수성재가 뭐라고” 김영옥, 수성재 기부하고 양가 화해!

별별 며느리홈페이지 2017-11-14 23:03
<별별 며느리> “수성재가 뭐라고” 김영옥, 수성재 기부하고 양가 화해!

김영옥이 수성재를 나라에 기부했다.



1114일 방송된 MBC UHD특별기획 <별별며느리>(연출 이재진 김지현, 극본 오상희)에서 수성재를 두고 3대째 싸우던 동주(강경준)네와 민호(차도진)네는 화해했다.


박상구
(최정우)가 돌려준 수성재를 두고 고민하던 할머니(김영옥)는 나라에 기부하겠다고 결정했다. 할머니가 나 정신 말짱혀. 수성재 때문에 3대째 원수로 살아왔는디 앞으로 또 혼란 생기는 거 싫어. 집안 재산 싸움 하려고 되찾은 거 아니니까 침흘리지 말어!”라며 못박자 아무도 말리지 못했다.


금별
(이주연)과 은별(함은정)은 양가가 화해하게 된 일등공신이 자기들이라며 서로 칭찬했다. 두 사람은 수성재를 보면서 이게 뭐라고라며 그동안 일어났던 일들을 떠올렸다.


일 년 후
, 금별과 은별은 각자의 딸의 돌을 맞고, 양가는 돌잔치에서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MBC UHD특별기획 <별별며느리>100회로 종영을 맞이했다.






iMBC 김민정 | 화면 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