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서현진, 양세종 프러포즈 거절 “이제 자신 없다”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7-11-14 17:12
<사랑의 온도> 서현진, 양세종 프러포즈 거절 “이제 자신 없다”
<사랑의 온도> 양세종이 프러포즈를 예고했다. 엄마에게 받은 상처로 인해 흔들리는 양세종에게 먼저 “같이 살자”고 했던 서현진. 이번엔 역으로 “쓸쓸하고 외롭다”는 서현진을 잡기 위해 양세종이 결단을 내린 것이다.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제작 팬엔터테인먼트)가 오늘(14일) 밤 방송에 앞서 이현수(서현진)에게 작은 화분과 함께 반지를 건네며 “우리 같이 살자”는 온정선(양세종)의 프러포즈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에서 반지를 준비해 현수의 집을 찾아간 정선. 정선이 현수에게 전화를 거는 순간, 박정우(김재욱)가 현수의 부모님 앞에서 “현수 좋아하고 있습니다”라고 솔직하게 마음을 꺼내놓았다. 깊은 사정을 공유하지 않는 정선에게 지쳐있는 현수에게 언제나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주는 정우의 고백은 지난 프러포즈와는 다르게 다가왔을 터.

이런 현수의 변화를 알아챈 정선은 흔들리는 현수를 붙잡기 위해 프러포즈를 결심했다. 엄마의 일로 괴로워하는 자신에게 “같이 살자”던 현수의 용기에 대답하듯 같은 말로 프러포즈를 하는 정선. 반지의 모티브가 된 꽃은 5년 전 정선과 만났던 돌담에서 발견했던 페어리스타로, 꽃이 피기 힘든 환경에서 씩씩하게 살아가는 모습에 현수가 ‘씩씩이’라고 이름 붙여 힘들 때마다 위로를 받는 존재였다.

하지만 현수의 마음을 돌리기는 역부족이었던 걸까. 그렇게도 기다렸을 정선의 프러포즈에 “이제 자신이 없다”는 현수의 응답이 예고됐다. 정선은 온정성을 다해 좋지 않은 상황에서 현수에게 잘해주기 위해 애썼지만, 온전히 삶을 공유하지 못하고 변하지 않는 정선 때문에 힘들었던 현수의 마음을 알 수 있는 대목. 헤어져있던 5년 동안도 서로밖에 없었고, 다시 만난 후에도 견고한 사랑을 보였던 두 사람이 이대로 헤어지게 될까.

한편 <사랑의 온도>는 온라인 동호회 채팅으로 시작해 현실에서 만나게 된 드라마 작가 지망생 현수(닉네임: 제인)와 프렌치 셰프를 꿈꾸는 정선(닉네임: 착한스프), 그리고 이들의 주변 인물들을 통해 피상적인 관계에 길들여져 있는 청춘들의 사랑과 관계를 그리고 있는 멜로드라마다. 매주 월, 화 밤 10시 방송.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팬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