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신과 함께> 하정우, "강림, 인간적인 면모가 많은 캐릭터"

한국영화홈페이지 2017-11-14 13:48
<신과 함께> 하정우, "강림, 인간적인 면모가 많은 캐릭터"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신과 함께 :죄와 벌>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동명의 웹툰과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던 영화 <신과 함께>에서 저승 삼차사로 변신한 하정우, 주지훈, 김향기는 주인공 자홍의 49일간의 지옥 재판을 함께한다.


이번 영화에서 저승차사 강림으로 분한 하정우는 "저승 차사여도 이 친구는 사람이었기 때문에 요괴스러운 모습을 하고 다니진 않는다. 1000년전에는 사람이었던 인물이었기 때문에 인간적인 면모가 많다."고 저승사자라는 캐릭터를 통한 연기변신보다는 인간적인 면모를 통해 인물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혜원맥으로 합을 맞춘 주지훈에 대해, "원작에서 실사로 바꾼다면 누가 어울릴까 감독님과 함께 대화를 많이 나눴다. 영화에서는 혜원맥 캐릭터를 원작에서보다 입체적이고 위트있지만 서늘한 분위기로 표현했는데, 주지훈씨가 갖고 있는 매력이 분명해 시너지가 엄청나겠다 생각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신과 함께 :죄와 벌>은 동명의 웹툰 <신과 함께>를 스크린으로 옮긴 영화. 인간이 죽은 후 저승에서 각기 다른 지옥을 경험한다는 사후 세계관을 기반으로 주인공 '자홍'이 7개의 지옥 재판을 무사히 거쳐 환생하게 하려는 저승 삼차사의 활약을 담고 있다. 오는 12월 20일 개봉.



iMBC 이미화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