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사람이 좋다> 김보연, 이혼 후 첫 심경 고백! '이 배우가 사는 법'

사람이 좋다홈페이지 2017-11-04 12:31
<사람이 좋다> 김보연, 이혼 후 첫 심경 고백! '이 배우가 사는 법'

5일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배우 김보연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지난 2004년, 9살 연하 배우 전노민과의 재혼으로 화제의 중심에 섰던 김보연. 이들 부부는 연예계의 소문난 잉꼬부부로 많은 사람들의 부러움을 샀다. 하지만 전노민의 사업실패로 8년 만에 다시 한 번 이혼의 아픔을 겪어야 했다. 두 번째 이혼을 둘러싼 많은 억측과 루머들로 한동안 마음고생에 시달려야 했지만 김보연은 한동안 공식 석상 앞에서 최대한 말을 아낄 수밖에 없었다. 그런 그녀가 방송 최초로 이혼 후 뜻밖의 장소에서 전노민을 만나게 된 이야기와 이혼 후의 심경을 털어놓았다.



배우 이외에 김보연이 맡고 있는 또 다른 직함이 있다. 바로 ‘장애인문화예술원’의 홍보이사직이다. 장애우 아이들, 장문원의 선생님들과 연을 맺은 지도 어언 10여 년이 됐다. 화려하고 도도하게만 보이는 그녀에게 이곳에서의 봉사활동은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 배우로서의 삶에 감사하며 자신의 재능을 필요로 하는 곳에 도움을 주고 싶다는 마음가짐을 다시 한 번 일깨워 주기 때문이다. 화려한 모습 뒤에 감춰진 김보연의 인간적인 모습을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를 통해 만나본다.



다시 돌아온 싱글이 된 김보연의 곁을 지켜주는 것은 다름 아닌 그녀의 가족이다. 딸 부잣집의 넷째 김보연과 돈독한 우애를 자랑하는 그녀의 자매들. 그 자매들을 키워온 어머니 역시 91세의 나이에도 여전히 정정하게 그녀의 곁을 지키고 있다. 김보연의 두 딸 또한 속 한 번 썩이지 않고 훌륭히 자라 어느덧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낳았다. 자신이 할머니로 불리는 것이 나쁘진 않지만 아직도 적응이 되지 않는다는 그녀. 그런 가족이 있기에 힘든 세월을 버틸 수 있었고 혼자인 삶이 더 이상 외롭게 느껴지지 않는다. 누군가는 나이 든 여배우는 할 수 있는 역할이 한정될 수밖에 없다며 더 이상 설자리가 많지 않다고 말한다. 하지만 배우 김보연에게는 아직도 꿈이 있다. 중견 여배우라는 한계를 넘어 다시금 도약할 수 있을 거라는 다짐과 꿈을 향한 김보연의 연기 열정은 10대 소녀의 마음처럼 늘 한결같다.



돋보이는 외모와 똑 부러지는 연기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그녀는 얼마 전 종영한 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에서 강남길과의 코믹 중견 로맨스로 많은 시청자들의 호응을 받으며 다시 한 번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배우라는 타이틀을 달게 된 지도 어언 40년. 남부럽지 않은 삶을 사는 화려한 싱글이지만 여전히 연기가 고픈 천상 여배우다.


화려한 싱글, 그리고 계속되는 김보연의 연기 인생과 열정을 오는 5일 일요일 오전 8시 5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를 통해 만나본다.




iMBC 편집팀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