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도둑놈, 도둑님

[끝터뷰] <도둑놈 도둑님> 김지훈, "첫 촬영부터 오열. 격하게 시작했다." 종영소감

도둑놈, 도둑님홈페이지 2017-11-06 08:56
[끝터뷰] <도둑놈 도둑님> 김지훈, "첫 촬영부터 오열. 격하게 시작했다." 종영소감

깊이 있는 연기로 주말 저녁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던 <도둑놈 도둑님> 김지훈이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MBC 주말특별기획 <도둑놈 도둑님>의 마지막 촬영현장에서 만난 김지훈은 "<도둑놈 도둑님>에서 한준희 역할을 맡아서 연기해 온 김지훈이다. 비로소 끝이 몸에 느껴지면서 아쉽기도 하고 만감이 교차한다."며 종영소감을 밝혔다.



극중 김지훈은 서울 중앙지검 특수부 검사 한준희 역할을 맡아 복수를 위해 철저하게 자신을 희생한 인물의 복합적인 감정을 연기했다. 원수 윤중태(최종환)의 수족이 된 것은 물론 윤화영(임주은)과 약혼까지 하는 등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 속에 김지훈은 안정감 있게 캐릭터를 이끌어가며 호평을 받았다.


김지훈은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에 대한 질문에 첫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처음에 검사 되기 전에 오랜만에 엄마를 찾아와서 오열하는 장면이 있는데, 공교롭게도 그 장면을 가장 처음 찍었다. 감정적으로 격한 씬과 함께 새로운 촬영장에 적응을 시작했었는데, 몰입이 잘 됐었던 것 같고 그 장면 보면서도 뭉클했었다."고.


또 유독 격한 감정의 소용돌이를 겪어야했던 한준희를 연기하면서 아버지를 버렸지만 끝내 끊어내지는 못하는 모습들, 힘들어하고 슬퍼하다가도 아버지에게 역정을 내고 말았던 장면들에 여운이 남는다고 덧붙였다.


결코 쉽지 않은 장면의 연속이었지만 <도둑놈 도둑님>을 버텨낼 수 있었던 힘은 바로 화기애애했던 현장 분위기. 김지훈은 "굉장히 호흡이 좋았다. 주로 만나는 분들과의 호흡도 좋지만 가끔씩 오며가며 마주치는 분들과도 서로 굉장히 반겨주면서 챙겨줬다."며 배우 한 명 한 명의 이름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그는 "지현우 씨, 서현 씨, 임주은 씨, 다 요즘에 이렇게 착한 애들이 어디 있나 싶을 정도로 너무나 올바르고 열심히 한다. 제일 형이자 오빠로서 동생들 자랑스럽다 생각하면서 촬영을 했다."며 칭찬도 잊지 않았다.


끝으로 김지훈은 "모든 작품이 소중하지만 한준희 역할은 특히나 감정의 폭이 깊은 캐릭터였기 때문에 두고두고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여러분의 마음 속에도 오래 남을 수 있는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며 뭉클한 인사를 남겼다.


한편, 김지훈이 주연을 맡은 MBC <도둑놈 도둑님>은 5일(일) 종영했다.




iMBC 김은별 | 영상 김은영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