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침묵> 정지우 감독 "마음을 움직이는 영화라는 것에 자신있다"

한국영화홈페이지 2017-10-24 17:30
<침묵> 정지우 감독 "마음을 움직이는 영화라는 것에 자신있다"
24일 용산구에 위치한 CGV에서는 영화 <침묵>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주연배우 최민식, 박신혜, 류준열, 이하늬, 박해준, 이수경, 조한철과 정지우 감독이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였다.


정지우 감독은 이날 언론시사회에서 "마음을 움직이는 영화가 되었다는 것에는 자신이 있고, 추호도 의심이 없다."라고 말하며 영화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임태산 역할을 하는 최민식의 속마음, 어둡고 시커멓게 보이기도 하고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싶은 그의 마음을 미루어 짐작하며 따라가다 보면 몇배 더 즐길 수 있을 것이다."라며 영화의 관전 포인트를 설명했다.

정지우 감독은 "인간이 조금씩 나아지려고 노력하는 과정에서 여러가지 결함은 여전히 드러나지만 결과적으로 그 노력을 포기하기 않으면 더 나은 인간으로 성숙해질수 있다고 믿고, 그걸 그려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영화를 만들며 전달하고자 했던 메시지를 이야기 했다.

또한 정지우 감독은 "이 영화에는 많은 인물들이 등장하고, 이 캐릭터들이 생생하게 살아 움직이길 바랬는데 연출자 입장에서 가장 첫번째 목표는 그런 재능이 있는 배우를 모으는 것이었다. 운이 좋게 지금 배우들을 모을 수 있었고 배우들이 모두 자신의 길을 가고자 하는 의지가 있는 사람들이어서 연출의 입장에서는 도와주기만 하면 됐다. 배우들 모두가 열연했고 강렬한 의지가 있는 배우여서 가능했던 작업이었다."라며 출연한 배우들에 대한 애정과 믿음을 표현했다. 최민식과도 영화 <해피엔드> 이후 18년 만의 조우인데 "사석에서 몇번 뵙긴 했지만 다시 작품을 하면서 미세하게 다시 들여다보는 기회가 되었고 그 과정이 너무 흥미진진했다. 어떤 남자가 절정에 다다르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함께 머리를 맞대고 캐릭터 이야기를 주고 받을 수 있어서 좋았다. 최민식과 젊은 배우들이 어우러지는 여러 장면들이 흥미진진하게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 라고 소감을 이야기했다.

돈이 진실이라고 믿는 남자, 살해된 약혼녀, 용의자가 된 딸, 변호사와 검사, 목격자까지 그 날의 진실을 둘러싼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 <침묵>은 11월 2일 개봉한다.

iMBC 김경희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