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해피투게더3> 이기광, 전설의 ‘어부기광’ 비하인드 공개! ‘눈길’

예능홈페이지 2017-10-19 08:37
<해피투게더3> 이기광, 전설의 ‘어부기광’ 비하인드 공개! ‘눈길’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이기광이 본인 때문에 음악방송의 노출 규제가 강화됐다고 고백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목요일 밤의 터줏대감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19일 방송은 ‘해투동-여심루팡 특집’과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노래방 끝판왕 2탄’으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해투동-여심 루팡 특집’에는 김재원-김승수-‘하이라이트’ 이기광-정동하가 출연해 여심을 싹쓸이할 매력만점의 토크를 선보일 예정.

이날 이기광은 과거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였던 상의 탈의 퍼포먼스에 대한 뒷이야기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기광은 “그 당시에는 제가 보기에도 몸이 나쁘지 않았다. 혼자 보기에 아까웠다”며 몸매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내 현장 모든 남성들의 부러움을 샀다.

이어 이기광은 “지금은 자제 중”이라고 밝혀 그 배경에 궁금증을 높였다. 이유인즉슨 ‘어부기광’ 사건을 계기로 소속사로부터 자제령을 받았다는 것. 이기광은“당시 멜빵에 셔츠를 입고 무대에 섰는데 탈의를 하니까 멜빵만 남아서 ‘어부기광’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심지어 격하게 춤을 추니까 멜빵 한 쪽이 내려갔다. 팬들도 섹시하기보다는 과했다더라”며 ‘어부기광’ 사건의 전말을 밝혔다. 급기야 이기광은 “그 방송 이후부터 ‘두 개의 포인트(?)가 다 나오면 안 된다’는 노출 규제가 생겼다더라”며 송구스러워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한편 이날 이기광은 연예계의 대표적인 ‘명라인’으로서 박명수와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뽐내 현장 모두의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이에 ‘원조 예능돌’ 이기광의 활약이 펼쳐질 ‘해투동-여심 루팡 특집’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함께하면 더 행복한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오늘(19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KBS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