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돌아온 복단지

<돌아온 복단지> “내 딸 내가 지킬 거야” 송선미, 최범호 정체 알고 ‘충격’

돌아온 복단지홈페이지 2017-10-17 20:29
<돌아온 복단지> “내 딸 내가 지킬 거야” 송선미, 최범호 정체 알고 ‘충격’
송선미가 자신의 친부가 최범호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17일(화) 방송된 MBC 일일 연속극 <돌아온 복단지(극본 마주희, 연출 권성창·현솔잎)> 101회에서는 은여사(이혜숙)와 선우진(최범호)의 대화를 듣게 된 박서진(송선미)이 자신의 친부가 선우진임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예원(진예솔)의 기사를 보고 병원에서 사라진 박재영(김경남)은 복단지(강성연)의 집을 찾아 사고에 가족들이 연루되어 있다면 자신이 진실 밝히는 것을 돕겠다고 한다. “어머니와 누나 제가 설득하겠습니다”라고 하는 재영에게 단지는 “박재영씨 마음은 알겠지만 우리 입장에서는 그럴 수가 없어요”라며 거절한다.

이어 단지는 은여사와 선우진이 만나고 있고 서진 또한 그곳으로 갈 것이라는 전화를 받는다. 한정욱(고세원)이 오민규(이필모) 사고가 찍힌 블랙박스 원본을 찾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서진이 은여사를 찾고 있던 상황

우진과 만난 은여사는 회사를 한 번 더 도와주고 떠나라고 하고 우진은 다시는 나가지 않겠다고 하며 “나 이제 서진이 옆에 있을 거야”라고 한다. 은여사는 “당신이 선우진이라는 게 들통나면 복단지, 한정욱이 서진이 가만두지 않을 거야”라며 떠나라고 하지만 우진은 “내 딸 내가 지킬 거야”라고 하며 거부한다.


은여사는 “당신 딸 서진이 죽는 꼴 보고 싶어? 이거 터지면 서진이 다 끝이야!”라며 우진을 만류하고 이때 “이게 무슨 소리야?”라고 하며 서진이 나타난다.

자신의 친부가 박회장(이정길)이 아닌 선우진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서진. 한편, <돌아온 복단지>는 당당하게 살아온 여자가 추락한 왕자를 만나 진정한 사랑과 가족에 대해 깨닫게 되는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다. 매주 월~금 저녁 7시 15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